속보
VIP
통합검색

심형래, 과거 '존경하는 인물' 3위?…"원조 초통령, 지식인 1호"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1 10:24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 1TV '아침마당'
/사진=KBS 1TV '아침마당'
코미디언이자 영화감독 심형래(65)가 과거 인기를 회상했다.

31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는 1980년대 대표 개그 프로그램이었던 KBS 1TV '유머 1번지' 주역들인 심형래, 엄영수, 김학래, 조문식, 이경애, 이경래, 이상운, 지영옥이 출연했다.

김학래는 '유머 1번지'의 인기에 대해 "시청률 45~50%를 기록했다"고 회상했고, 이경래는 "김수현 작가님 드라마를 우리가 이겼다"고 자랑했다.

지영옥은 당시 심형래가 가장 인기가 많았다며 "원조 초통령"이라고 말했다. '초통령'은 초등학생들의 대통령이라는 뜻으로,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큰 인기가 있는 캐릭터나 연예인을 일컫는다.

김학래는 "어린이날 어린이들에게 '가장 존경하는 인물'을 물어보면 1위가 세종대왕, 2위가 이순신 장군, 3위가 심형래였다. 전국을 강타했다"고 증언했다.

심형래는 당시 인기 비결에 대해 "제가 맡은 캐릭터들이 다 상태가 안 좋았다. 펭귄도, 파리도, 포졸도 상태가 안 좋았다. 사람들은 자기보다 똑똑하고 잘난 사람을 싫어하고, 자기보다 떨어지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냐"고 말했다.

그러자 이경애는 "형래 오빠가 실제로는 자기보다 못한 사람은 바로 잘랐다"고 말했고, 심형래는 "나보다 못났으면 얼마나 못났겠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상운은 과거 심형래의 '영구' 캐릭터 때문에 KBS 시청자위원회에서 항의가 들어왔다며 "학교에서 선생님이 뭘 물어봐도 학생들이 다 '잘 모르겠는데요. 띠리리리리리' 이러니까 수업이 안 된다더라. 심형래를 못 나오게 하라는 민원이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 협회장이었던 엄영수 회장님이 '몇 번 하고 그만해야지, 계속하는 애가 문제다. 심형래는 아무 문제 없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심형래는 이후 영화감독까지 하면서 지식인 타이틀을 얻었다며 "제가 신지식인 1호고, 안철수가 2호"라고 밝혔다.

1958년생인 심형래는 1982년 데뷔해 '영구' 캐릭터로 바보 연기를 선보이며 인기를 누렸다. 그는 어린이 영화 '우뢰매'(1986)와 '영구와 땡칠이'(1989)에 배우로도 출연하며 전성기를 이어갔고, 1992년에는 영화 '영구와 흡혈귀 드라큐라'를 연출하며 감독으로서 출사표를 던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