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남경필 장남, 또 필로폰 투약 긴급체포…구속영장 기각 닷새만에

머니투데이
  • 최지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1 10:23
  • 글자크기조절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 장남 /사진=뉴시스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 장남 /사진=뉴시스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의 장남이 필로폰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같은 혐의로 체포됐다가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석방된 지 5일 만이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남 전 지사 장남 남모씨(32)를 긴급체포해 조사중이라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남씨는 지난 30일 친척이 거주하는 성남시 아파트에서 필로폰을 한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그의 가족이 남씨의 이상 행동을 포착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남씨는 지난 23일 자신이 거주하는 용인시 아파트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에도 남씨의 가족이 그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남씨를 체포해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지난 25일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당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진행한 수원지법은 김주연 판사는 "구속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경찰은 남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다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남씨는 2018년에도 수차례 필로폰을 투약하고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2014년에는 군 복무 시절 후임병들을 괴롭힌 혐의 등으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죽 재킷'의 이 남자…학폭 견디던 꼬마, '반도체 제왕' 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