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저도 죄인" 무릎 꿇은 전두환 손자…5·18 희생자·유가족 '눈물'

머니투데이
  • 광주광역시=정세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297
  • 2023.03.31 11:05
  • 글자크기조절
/영상=정세진 기자
/영상=정세진 기자

광주시를 방문한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 전우원씨(27)가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가족들에게 사과했다. 사과의 발언을 마친 뒤에는 무릎을 꿇고 절했다. 자리에 있던 유가족들은 전씨의 사과를 받고 눈물을 훔쳤다.

전씨는 31일 오전 5·18기념문화센터에서 5·18 희생자와 유가족들을 만나 "이렇게 늦게 찾아뵙게 돼서, 더 일찍 사죄의 말씀드리지 못해서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저의 할아버지 전두환씨는 5·18 앞에 너무나 큰 죄를 지은 죄인"이라며 "죄인을 가족의 구성원으로 인정하고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오래 아픔의 역사를 겪었음에도 전두환씨는 민주주의의 발전을 도모하지 못하고 오히려 거꾸로 흐르게 했다"고 밝혔다.

전씨는 또 "군부독재 두려움 속에서 용기로 독재에 맞섰던 광주시민 여러분들이 영웅"이라며 "저희 가족뿐 아니라 저 또한 너무 추악한 죄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주시민 여러분들이 저를 따뜻한 마음으로 받아주셔서 감사하다. 죽어 마땅한 저에게 이렇게 사죄를 드릴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광주=뉴스1) 이수민 기자 = 전 대통령 전두환의 손자 전우원씨가 31일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에서 열린 '5·18유족, 피해자와의 만남' 행사에서 할아버지를 대신해 사죄한 가운데 오월 유족과 만남을 갖고 있다.2023.3.3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1) 이수민 기자 = 전 대통령 전두환의 손자 전우원씨가 31일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에서 열린 '5·18유족, 피해자와의 만남' 행사에서 할아버지를 대신해 사죄한 가운데 오월 유족과 만남을 갖고 있다.2023.3.3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