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현철 아내 "비행기서 속옷 벗어던지고 난동"…공황장애 고백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5,991
  • 2023.03.31 13:24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코미디언 김현철의 아내 최은경씨가 해외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공황장애를 일으켰다고 고백한다.

최은경씨는 31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정신질환으로 인한 어려움을 털어놓는다.

제작진에 따르면 최은경씨는 스튜디오에서 최근 폐소공포증(공황장애의 일종)을 진단받았다며 "정말 고칠 수 있다면 고치고 싶다. 그런데 고쳐질 수 있을까. (증상이 시작되면) '이러다 죽겠다', '그냥 나 죽는 거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토로했다.

이어 "차를 탈 때도 제가 앞좌석에 타야 된다. 뒤에는 못 탄다. 해외여행을 하고 돌아오는데 비행기에서 증상이 너무 심하게 왔다. 그래서 비행기에 바닥에 드러눕고 속옷이든, 양말이든 다 벗고 난동을 피웠다. 내가 봐도 정신 나간 여자 같았다"고 말했다.

김현철 아내 "비행기서 속옷 벗어던지고 난동"…공황장애 고백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최씨는 4년 전 가족과 함께 서울을 떠나 제주도로 이주했다고 한다. 김현철은 "아내가 답답한 곳을 못 견뎌 하고, 제주도로 가고 싶다고 해서 바로 뚝딱뚝딱해서 왔다. 그게 벌써 4년이 넘었다"고 밝혔다.

최씨는 "이것도 유전이 있을까. 폐쇄공포증이 아이한테 옮는 것 아닐까 두렵다"고 호소했다. 딸 봄봄양 역시 "엄마한테 그런 병이 있다는 게 조금 무섭다"며 두려움을 드러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화장품에 밀렸다"…'설화수'에 열광했던 중국인들의 변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