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통사, 40만원대 '갤럭시A34' 출시...지원금 8만4000~24만원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1 13:36
  • 글자크기조절
갤럭시A34. /사진=SK텔레콤
갤럭시A34.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49,050원 ▼200 -0.41%), KT (30,600원 0.00%), LG유플러스 (11,080원 0.00%) 등 이동통신 3사가 '갤럭시A34'를 31일 출시했다. 이와 함께 공시지원금도 8만4000~24만원으로 확정됐다.

5G 모델인 이 제품은 6.6인치 대화면에 50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후면에는 4800만 화소의 메인 카메라와 8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500만 화소 접사 카메라 등 3개의 카메라가 장착됐고, 전면에는 1300만 화소 카메라가 내장됐다. 출고가는 49만9400원이다.

3사는 이날 갤럭시A34의 공시지원금도 책정했다. 이통사 별로는 KT가 8만5000~24만원으로 3사 중 가장 많은(최고가 기준) 공시지원금을 지원했다. 이어 LG유플러스 8만4000~23만원, SK텔레콤 9만2000~17만원 순이었다.

만약 KT에서 최대 공시지원금(24만원)을 받고 갤럭시A34를 사면 실구매가는 25만9400원이 된다. 다만 같은 조건(13만원 요금제, 2년 약정)으로 선택약정할인을 택하면 2년간 할인액은 총 78만원이기 때문에 선택약정할인을 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최신폰이나 프리미엄폰에는 무조건 약정할인이 유리하다"며 "최근 출시되는 스마트폰의 경우 약정할인 선택비율이 90%가 넘는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