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은마도 3.5억" 강남 전셋값 10억→6억 뚝…세입자가 없다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636
  • 2023.04.02 08:00
  • 글자크기조절
강남구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강남구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김창현 기자 chmt@
10억원을 넘던 서울 강남 아파트 전셋값이 6억원대로 떨어지는 등 전셋값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강남구 등에 새아파트 입주 물량이 증가하는 데다, 집주인들이 기존 세입자를 붙잡기 위해 전세대출 이자비용을 지원하는 사례가 많아지면서 세입자 구하기가 더욱 어려워진 영향이다.



입주물량 폭탄에 강남 전셋값도 뚝…은마도 3.5억이면 산다


31일 KB부동산이 발표한 주간KB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일주일 동안 0.33% 하락했다. 지난주 하락률 0.34%과 비슷한 수준이다. 자치구별로 보면 △용산구 -1.07% △동작구 -0.76% △관악구 -0.64% △서초 -0.56% △강남 -0.54% 등 순으로 내림폭이 컸다.

특히 강남구는 지난달 입주한 개포자이 프레지던스(3375가구), 하반기 입주예정인 대치 푸르지오 써밋(489가구)과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6702가구) 등 새아파트 입주 물량이 쏟아지면서 전셋값 하락폭이 커졌다. 강남구 전세가격 증감률은 지난주 -0.29%에서 이번주 -0.54%로 확대됐다.

실제로 개포자이 프레지던스 인근 래미안 블레스티지 전용 49㎡ 전세는 지난해 1월 10억원에 거래됐으나 올해 2월 6억5000만~6억6000만원으로 3억원 이상 하락했다. 전용 59㎡ 전세는 지난 1월 5억8000만원, 이달 6억5000만원에 신규 계약이 체결됐다. 지난해 실거래가 10억3000만원과 대비된다. 전용 84㎡ 전세는 10억원 선이 무너져 이달 9억9000만원에 신규 거래됐다. 지난해 1월 18억원 대비 절반 가까이 떨어진 가격이다. 학군이 갖춰져 인기가 높은 은마아파트 전용 76㎡ 전세는 올해 들어 최저 3억5000만원에서 4억~5억원대에 대부분 거래됐다.

용산구 사정도 비슷하다. 용산 신동아 전용 95㎡는 지난달 4억2000만원에 신규 전세 계약을 맺었다. 지난해 7월 실거래가 10억원 대비 5억8000만원 내린 금액이다. 용산e-편한세상 전용 59㎡ 전세도 올해 2월 전년 최고가 대비 반토막 수준인 4억2000만원에 계약됐다.



집주인, 세입자 붙잡으려 안간힘…"세입자 유리한 시장"


이달 서울 아파트 전세 평균가격은 5억8142만원으로 전달 5억9297만원보다 1155만원 내렸다. 전세 중위가격(중간값)은 5억원 선 붕괴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달 서울 전세 중위가격은 5억333만원으로 전달보다 1000만원 떨어졌다.

한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전셋값 하락에 보증금을 돌려줄 수 없는 집주인들이 만기가 되도 새 세입자를 구하지 못해 기존 세입자에게 전세대출 이자를 지원해주는 조건으로 붙잡아 두면서 시장에 세입자도 많지 않은 상황"이라며 "전세 낀 매물을 매매했다가 세입자로부터 집주인이 바뀌었으니 보증금을 깎아주지 않으면 나가겠다고 하는 사례도 나오는 등 세입자가 유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번주 서울 전세수급지수는 66.89로 지난주 62보다는 높아졌으나 여전히 전세 수요자보다 매도자가 많은 시장을 유지하고 있다. 전세거래활발지수는 16.89로 지난주 18.12보다 더 하락했다. 이 수치가 낮을수록 거래가 한산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나도 탈출하고 싶다"…32만 개미 물린 국민주 아직 '반토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