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검색폭발 이슈키워드] 뱅크데믹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1 17:37
  • 글자크기조절
/로이터=뉴스1
/로이터=뉴스1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으로 시작된 은행 파산 공포가 글로벌 금융 시장을 뒤흔들며 이른바 '뱅크데믹'(Bankdemic) 우려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뱅크데믹은 '은행'(Bank)과 세계적 대유행을 뜻하는 '팬데믹'(Pandemic)의 합성어인데요. 코로나가 전 세계를 덮쳤던 것처럼 은행 파산 공포가 급속하게 번진다는 뜻에서 만들어진 신조어입니다.

뱅크데믹은 지난 10일 SVB 파산으로 시작된 은행 파산 공포가 크레디트스위스(CS)를 거쳐 독일 도이치뱅크까지 확산하자 등장했는데요.

지난 24일 독일 최대 투자은행 도이체방크 주가는 장중 한 때 14.9%까지 빠졌습니다. 이유 없이 폭락한 것인데요. 외신은 이를 '막연한 공포'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실제 도이체방크의 자산 규모, 건전성에는 문제가 없었습니다.

우리나라도 뱅크데믹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인데요. 지난 주말 사이 때아닌 토스뱅크 위기설이 SNS(소셜미디어)를 타고 급속도로 퍼졌습니다.

토스뱅크는 오해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 27일 설명 자료까지 냈습니다. 토스뱅크의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은 833.5%, 순안정자금조달비율(NSFR)은 208%로, 시중은행 평균 대비 각각 8배 이상, 2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같은 뱅크데믹 우려에 금융당국은 국내 은행권은 걱정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전문가들은 금융당국과 업계가 협력해 소비자에게 안정감을 주는 메시지를 적극 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