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자칠판 들고 에듀테크 뛰어든 삼성..'코딩로봇·게임'도 교육 바꾼다

머니투데이
  • 런던(영국)=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842
  • 2023.04.01 09:20
  • 글자크기조절

세계 최대 에듀테크 박람회 'Bett Show 2023' 가보니

영국 에듀테크 기업인 크리에이티브HUT의 코딩로봇 '루트'의 시연 모습 /사진=정현수 기자
영국 에듀테크 기업인 크리에이티브HUT의 코딩로봇 '루트'의 시연 모습 /사진=정현수 기자
패드에 간단한 명령어를 입력하자 원형의 로봇이 움직이기 시작한다. 이 로봇의 이름은 루트(Root). 명령어에 따라 그림을 그리고 음악도 연주한다. 루트를 운영하는 '크리에이티브HUT'는 영국의 융합교육(STEAM) 선도기업 중 한 곳이다. 이 회사는 세계 최대 에듀테크 박람회 'Bett Show 2023'(이하 벳쇼)에서 '올해의 기업'으로 선정됐다.

지난 2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개막해 사흘 동안 열린 벳쇼는 전 세계 에듀테크 산업의 현주소를 그대로 보여줬다. 장기간 이어진 대규모 감염병으로 교육환경이 크게 바뀌었고, 인공지능(AI) 기술의 발전까지 겹치며 교육계의 화두는 교육정보기술(에듀테크)로 빠르게 옮겨왔다. 올해 벳쇼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600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했다.


전자칠판·코딩로봇이 바꾸는 아이들 교실


벳쇼 행사장은 참여기업의 성향에 따라 △교육장비 △교수학습기술 △관리·경영 솔루션 등으로 나뉘었다. 교육장비 업체는 로봇과 디스플레이에 주목했다. 크레에이티브HUT와 같은 업체들은 로봇을 활용한 코딩교육의 가능성에 집중했다. 한국에서도 로보라이즌, 큐브로이드와 같은 기업들이 코딩로봇을 관람객들에게 소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영국에서 열린 에듀테크 박람회 'Bett Show'에 게임 마인크래프트를 활용한 교육서비스 등을 선보였다 /사진=정현수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는 영국에서 열린 에듀테크 박람회 'Bett Show'에 게임 마인크래프트를 활용한 교육서비스 등을 선보였다 /사진=정현수 기자
글로벌 기업들은 '미래의 교실'이 바꿔놓을 장비 시장에 관심을 보였다. 삼성전자 (68,600원 ▼200 -0.29%)는 올해 벳쇼에 전자칠판 신제품을 선보였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탑재한 삼성전자의 신제품은 교사와 학생이 글과 사진, 동영상 등의 화면을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현장에서 직접 본 삼성전자의 전자칠판은 선명한 화질과 뛰어난 터치감을 자랑했다.

에듀테크 분야의 교수학습기술은 '아이디어 싸움'으로 이어졌다. 각 업체들은 학생들의 몰입감을 높이고 교사들의 업무를 도와줄 기술들을 내놓았다. 여기에 학생들의 심리·정서를 보듬어줄 기술들이 에듀테크 분야의 교수학습기술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교육계 관계자는 "이미 기술력은 공통적으로 고도화됐기 때문에 사용자환경(UX)이 중요해진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가장 많은 곳은 '마인크래프트 에듀케이션' 체험장이다. MS의 게임인 마인크래프트에 교육적 기능을 넣은 버전으로, 게임 내에서 수학과 과학 등을 배울 수 있다. MS는 교실에서 학생들의 학습을 지원해주고 학생들의 심리·정서를 관리해주는 서비스도 새롭게 공개했다.


에듀테크 기술쇼 넘은 '교사 역할론'


관심을 모았던 챗GPT의 교육분야 활용 가능성은 아직 본격화하지 않은 모습이었다. 아랍에미리트 기업인 알레프가 챗GPT로 수업자료를 만드는 서비스를 선보였지만 아직 상용화 전이었다. 다만 한국이 추진하고 있는 것처럼 디지털교과서의 발전 가능성은 엿보였다. 미국의 Amplify, 영국의 센츄리테크는 AI 기반의 맞춤학습 서비스를 선보였다.

삼성전자가 영국에서 열린 에듀테크 박람회 'Bett Show'에 출품한 전자칠판 신제품 /사진=정현수 기자
삼성전자가 영국에서 열린 에듀테크 박람회 'Bett Show'에 출품한 전자칠판 신제품 /사진=정현수 기자
벳쇼에서 화려한 '기술쇼'를 볼 순 없었지만 벳쇼 전반을 관통하는 하나의 키워드는 나왔다. 바로 교사의 중요성이다. 한국과 달리 전 세계 에듀테크 업계는 교사의 역할에 집중했다. 에듀테크의 발전으로 교사들이 설 자리가 없어질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그 역할이 더 중요해진 것이다. 벳쇼에 참석한 이호건 이러닝학회장은 "교사 중심의 서비스가 많았던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영국의 아보와 같은 기업이 대표적이다. 아보는 학생들의 출석상태와 심리상태까지 관리해주는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벳쇼 주최측은 아보에도 '올해의 기업' 타이틀을 수여했다. 이 밖에 학생들의 다양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제품들이 공개됐다. 벳쇼에 참가한 한국의 기업인들은 장상윤 교육부 차관을 만나 한결 같이 "한국에선 데이터를 구하기 힘들다"는 애로사항을 전달했다.

교육부는 장 차관을 단장으로 한 벳쇼 방문단의 참관 결과와 기업들의 애로 사항 등을 토대로 에듀테크 진흥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장 차관은 "학교 현장에서 교사들이 편리하게 에듀테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학교장터'에 에듀테크 카테고리를 신설할 것"이라며 "에듀테크 기업이 교육현장에 대해 잘 알 수 있도록 학교현장의 실제 모습을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탕후루' 열풍이 주가 올렸다?...설탕주 오른 이유 따로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