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영업 잘 하는 행장 뽑겠다"…인사권 내려놓은 임종룡의 파격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1 06:30
  • 글자크기조절

[이슈속으로]
우리금융 차기 우리은행장 선임 절차 시작
후보군 4명 대상 4단계 걸쳐 '그물망 검증'
임종룡 회장 "객관성·투명성 담보 새 시도"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금융지주회장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3.3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금융지주회장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3.3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리금융그룹이 다음주부터 차기 우리은행장 선임 절차를 본격화한다.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와 은행 부문장 등 현직 인사 4명(1차 후보군)을 대상으로 약 두 달 간 객관적이고 다각적인 검증을 거쳐 다음달 말 적임자를 선임한다. 금융당국이 금융그룹 지배구조 선진화 방안을 모색 중인 가운데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취임 후 새롭게 시도되는 경영승계프로그램인 만큼 금융권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지주 (11,980원 ▲20 +0.17%)는 차기 우리은행장 선임을 위한 외부 자문회사 선정을 마무리하고 다음주부터 '은행장 선정 프로그램'을 본격 가동한다. 앞서 우리금융은 지난달 24일 첫 자회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이석태 우리은행 국내영업부문장, 강신국 기업투자금융부문장, 박완식 우리카드 대표, 조병규 우리금융캐탈 대표 등 4명을 1차 후보군으로 선정했다. 새 행장은 경영승계프로그램을 통해 5월 말 선임한다.

자추위가 마련한 은행장 선정 프로그램은 △분야별 외부 전문가와 워크숍 형태의 일대일 심층인터뷰 △다면평가를 포함한 평판 조회 △업무역량 및 업적 평가 △자추위 최종 심층면접과 경영계획 프리젠테이션(PT) 평가 등 4단계로 진행된다. 1~3단계까지 각각 외부(시장), 내부(노조 포함), 경영진과 이사회의 촘촘한 검증 절차를 거쳐 숏리스트(최종 후보군) 2명을 추린 뒤 4단계 심층 면접 후 최종 후보자 1명을 선임하는 절차다.

우리금융을 비롯한 민간 금융그룹들은 그간 이사회 내 자추위 등에서 몇 차례 내부 논의만으로 은행장을 선임해 왔다. 자체 승계프로그램에 따라 후보군을 관리하고 선별하지만 통상 자추위원장을 맡는 지주 회장이 절대적인 인사권을 행사하는 구조다. 객관성과 투명성이 확실히 담보되지 않고, 지나치게 폐쇄적으로 경영승계가 이뤄진다는 지적이 이어져 온 이유다.

우리금융 안팎에선 임 회장이 새 은행장 선정 프로그램 도입으로 그룹 내부에 확실한 인사 원칙을 전달하는 한편 금융당국에도 지배구조 개선 의지를 명확히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우리금융 사정을 잘 아는 금융권 관계자는 "1차 후보군 4명 모두 현직에다 영업 전문가란 공통점이 있고 출신은행(옛 상업·한일은행)별로 2명씩 안분해 혹여 모를 외부 인사 개입과 내부 갈등을 차단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영업과 업무 능력만 보고 은행장을 공정하게 선정하겠다는 의미"라고 했다.

임 회장도 직접 은행장 선정 프로그램의 취지와 과정을 상세히 설명하면서 큰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외부 전문가를 동원하고 여러 과정과 단계, 절차를 거치는 새로운 시도여서 투명성이나 객관성, 전문성이 훨씬 담보될 수 있다"며 "어떻게 보면 (지주사) 회장이 (은행장을) 선임할 수 있는 권한을 내려놓는 것"이라고 했다. 특히 "투명하고 객관적인 (은행장 선임) 절차를 만드는 것이 지배구조를 바꾸라고 하는 금융정책, 감독당국의 요구에 응답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금융당국도 금융권에서 사실상 처음 시도되는 차기 우리은행장 선임 과정을 주시하고 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전날 5대 금융그룹 회장과 간담회 직후 기자들을 만나 "내부통제를 넘어 유능한 CEO가 선임되고, CEO에 대한 균형잡힌 견제가 이루어질 수 있는 지배구조 개선을 추진하려 한다"며 "공정한 대내외 경쟁을 거쳐 대부분의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조직 내외의 유능한 인재가 대표로 선임될 수 있도록 후보자 선발·육성·평가 등 승계프로그램을 내실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영업 잘 하는 행장 뽑겠다"…인사권 내려놓은 임종룡의 파격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 또 쐈다…'명중률 100%' K-방산 천궁에 글로벌 관심 집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