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KBO 개막 엔트리 발표, 김민석-문현빈 등 신인 무려 14명 [오피셜]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1 15:52
  • 글자크기조절
2023시즌 개막 엔트리에 포함된 롯데 김민석.
2023시즌 개막 엔트리에 포함된 롯데 김민석.
올 시즌 KBO 리그 개막을 앞두고 10개 구단의 엔트리가 공개됐다. 그야말로 '신인천하'라고 할 수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오는 4월 1일 오후 2시 열리는 2023시즌 KBO 리그 개막전(잠실(롯데-두산), 문학(KIA-SSG), 대구(NC-삼성), 수원(LG-KT), 고척(한화-키움))을 앞두고 각 팀의 28인 엔트리를 공개했다.

눈에 띄는 것은 신인 선수가 대거 엔트리에 합류했다는 점이다. 지난해 우승팀 SSG의 투수 송영진과 이로운을 필두로 키움 투수 김건희와 포수 김동헌, 내야수 이승원, LG 투수 박명근, KT 내야수 류현인과 손민석, KIA 투수 곽도규, 삼성 투수 이호성, 롯데 투수 이진하와 이태연, 외야수 김민석, 한화 외야수 문현빈까지 14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는 앞선 2년과 비교해도 많은 편이다. 지난 2021시즌 개막 엔트리에 든 신인은 5명뿐이었지만 지난해에는 KIA 김도영과 삼성 이재현 등 11명이 등록됐다. 그리고 1년 만에 3명이 더 늘어나며 신인들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반면 두산과 NC는 신인 선수를 한 명도 엔트리에 넣지 않았다. 두산 1라운더 최준호와 NC 1라운더 신영우는 모두 추후를 기약하게 됐다.

2023시즌 KBO 리그 개막전 등록선수 명단. /표=KBO 제공
2023시즌 KBO 리그 개막전 등록선수 명단. /표=KBO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