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마약왕의 '애완 하마', 콜롬비아 정부가 45억 들여 내쫓는 이유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1 17:02
  • 글자크기조절
한때 마약왕 파블로 에스코바르의 사유지였던 아시엔다 나폴레스 공원 호수에 하마가 떠 있다. /AP=뉴시스
한때 마약왕 파블로 에스코바르의 사유지였던 아시엔다 나폴레스 공원 호수에 하마가 떠 있다. /AP=뉴시스
콜롬비아 정부가 45억원을 들여 마약왕의 하마 70마리를 내쫓는다. 콜롬비아 마약 밀매조직 두목이 들여와 기르던 하마가 4마리에서 160마리로 늘어 생태계를 교란하자 내린 결정이다.

31일 CNN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콜롬비아 안티오키아주는 2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마약 밀매범 파블로 에스코바르가 들여와 키운 하마의 자손들 70마리를 이주시키겠다는 결정에 대한 세부 계획을 내놨다.

안티오키아주는 "콜롬비아 농업연구소(ICA)와 콜롬비아 공군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하마를 동물 보호구역에 방생하겠다"며 "이주에 필요한 물품과 항공편 조달에 총 350만달러(약 45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고 발표했다.

앞서 안티오키아주는 하마 70마리를 인도(60마리)와 멕시코(10마리)의 자연보호구역에 각각 이주시키는 계획을 최근 마련했다.

콜롬비아 정부에 따르면 현재 하마 130마리 이상이 안티오키아주 메데인 시내에서 동쪽으로 20km 떨어진 강에 집단 서식하고 있다. 하지만 원래 하마는 아프리카에 서식할 뿐 남미 대륙에 살지 않는다.

콜롬비아에 하마를 들여온 사람은 1980년대 마약 조직 '메데인 카르텔'을 이끌며 코카인을 밀수해 세계 7위 부자로 꼽혔던 에스코바르다. 에스코바르는 당시 메데인 외곽 초호화 저택에 살며 동물원을 만들어 이국적인 동물을 수입해 키웠다. 하마도 그중 하나였다.

이후 1993년 에스코바르가 정부에 의해 사살되고 나서 풀려난 하마는 남미에 뿌리내려 160마리까지 늘어났다. 이 외래종 하마들은 생태계를 교란하고 농작을 방해, 주민에게 피해를 줬다.

학술지 네이처에는 이 하마의 개체 수가 20년 안에 1500마리로 급증할 수 있다는 논문이 등록되기도 했다. 논문에는 하마의 배설물이 강의 산소농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어류 생태계뿐 아니라 주민들까지 위협할 수 있다는 내용도 담겼다.

우려가 커지자 안티오키아주는 하마 개체 수를 조절하기 위해 중성화시키거나 피임 화살을 쏘는 방식을 도입했으나 별다른 성과를 보지 못했다.

환경부가 승인하면 올 상반기 내로 이주를 마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4개월만에 '코로나 터널' 끝…오늘부터 무엇이 달라지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