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축구협회도 '김민재' 불화설 부인 "그런 일 없다, 선수들 기분 좋게 인사"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1 23:13
  • 글자크기조절
대한민국 수비수 김민재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친선경기에 출전해 드리블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대한민국 수비수 김민재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친선경기에 출전해 드리블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대한축구협회도 괴물 수비수 김민재(27·나폴리) 이적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31일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김민재 불화설에 대해 질문을 받고 "그런 일은 절대 없다"고 답했다.

앞서 한 매체는 지난 30일 축구계 관계자의 주장을 빌려 김민재가 특정 선수와 함께 뛰는 게 불편하다는 심경을 토로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민재 측은 빠르게 반박에 나섰다. 김민재 에이전시인 오렌지볼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한 매체가 '김민재는 월드컵 기간 특정 선배와 함께 뛰는 게 불편하다는 심경을 토로했다'며 김민재가 특정 선수와 함께 뛰는 걸 거부하거나 배제를 요청했다고 해석할 수 있는 보도를 한 바 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고 전했다.

실제로 축구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김민재를 비롯한 많은 선수들이 지난 A매치 경기를 마치고 동료들과 인사를 나누는 등 기분 좋게 헤어졌다.

오렌지볼 역시 "해당 보도는 선수가 대한축구협회와 소통을 통해 특정 선수와 함께 뛰는 게 불편하다는 심경을 토로했다는 특정 인의 주장을 게재한 바, 김민재 선수 소속사 오렌지볼은 다시 한번 이러한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밝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민재는 대한축구협회 대표팀 지원단 관계자와 다양한 주제에 대해 꾸준히 소통해 오고 있으나, 이는 대표팀 내부 문제 공유가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최근 김민재와 관련해 여러 대표팀 이슈가 터졌다. 김민재는 지난 28일 우루과이와 친선경기를 마치고 "멘탈적으로 힘들다. 대표팀보다는 소속팀에 더 신경을 쓰고 싶다"고 발언했다. 이를 두고 대표팀 경기를 소홀히한다, 대표팀 은퇴를 시사하는 것이 아니냐는 축구팬들의 비판이 일이었다.

이에 김민재는 바로 다음 날(29일) SNS을 통해 "힘들다는 의미가 잘못 전달됐다"며 해명과 함께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후에는 김민재, 손흥민(31·토트넘)의 불화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김민재가 사과 글을 올린 비슷한 시점에, 손흥민은 "대표팀 유니폼을 입는 것은 항상 자랑스럽고 영광"이라며 김민재와 상황 상반되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공교롭게도 김민재와 손흥민이 SNS 팔로우를 끊은 것이 포착돼 여러 추측을 낳았다. 현재 둘은 다시 팔로우했다. 이와 관련해 김민재, 손흥민의 불화설도 퍼진 것이다. 하지만 축구협회, 김민재 에이전시 모두 이를 부인했다.

대한민국 수비수 김민재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친선경기를 마친 뒤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대한민국 수비수 김민재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친선경기를 마친 뒤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