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용평가의 잘못된 정보, 앱으로 정정 신청 가능합니다"

머니투데이
  • 이용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2 12:00
  • 글자크기조절
금감원 사옥
금감원 사옥
금융감독원은 오는 3일부터 NICE평가정보(NICE), 코리아크레딧뷰로(KCB), SCI평가정보(SCI) 등 개인신용평가사의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개인신용평가 대응권을 신청할 수 있다고 2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개인신용평가사의 신용평가 결과에 대한 고객의 설명 요구나 이의제기는 팩스나 이메일 등으로만 가능해 불편함이 있었다.

앞으로는 홈페이지나 앱에서 고객은 본인의 신용평가에 잘못된 정보가 있는 경우 해당 정보의 정정·삭제와 신용평가 재산출을 요구할 수 있다. 또 신용평가시 본인에게 유리할 수 있는 통신료·국민연금·공공요금 미연체 기록 등을 개인신용평가사에 추가 제출이 가능하다.

금감원 관계자는 "앱을 통해 개인신용평가 결과에 대한 이의 제기가 가능해짐에 따라 고객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개인신용평가 결과의 신뢰성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