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특명! 김연경을 막아라' 도로공사, 1차전은 캣벨-이번엔 '박정아 시프트' [인천 현장]

스타뉴스
  • 인천=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1 19:21
  • 글자크기조절
한국도로공사 박정아. /사진=KOVO
한국도로공사 박정아. /사진=KOVO
[인천=안호근 스타뉴스 기자] 회심의 '캐서린 벨(등록명 캣벨) 시프트'는 실패로 돌아갔다. 1승 1패로 안방으로 돌아가야 하는 사령탑은 이번엔 '클러치박' 박정아를 키플레이어로 꼽았다.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은 31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인천 흥국생명과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 2차전을 앞두고 "정상적으로 들어가보고 박정아를 상황에 맞춰서 라이트든 레프트로 활용할 생각은 하고 있다"며 "여의치 않으면 센터 두 선수 중 상태가 안 좋은 선수를 빼고 정아를 가운데에 넣어볼 생각도 있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1차전에서 열흘 쉬고 나온 흥국생명에 1-3 뼈아픈 패배를 당한 도로공사. 김연경에게 3,4세트에만 19점을 내준 게 뼈아팠다.

이번에도 김연경을 어떻게 막아서는 지가 관건이다. 당시 1,2세트엔 캣벨을 아포짓 스파이커로 기용하며 김연경 앞에 벽을 세웠다. 흥국생명은 허를 찔렸고 김연경이 1,2세트 7득점에 묶였던 이유다.

그러나 김종민 감독은 세트스코어 1-1에서 작전을 변경했고 이는 악수가 됐다. 그는 "방어하는데엔 어느 정도 효과를 봤는데 가뜩이나 공격력이 안 좋은데 더 안 좋아졌다"며 "3세트부터는 원 위치로 놓고 했다. 그때부터 (상대가) 양 쪽에서 터지면서 더 어려웠다"고 전했다.

이날 캣벨은 원래 위치로 돌아간다. 김 감독은 대신 박정아를 상황에 맞게 활용하기로 했다. 김종민 감독의 승부수는 통할 수 있을까.

다행스럽게도 1차전 감기로 신음했던 선수들이 컨디션이 조금은 나아졌다. 김 감독은 "1차전보다는 (컨디션이) 좋아보인다"며 "아직 완벽하진 않지만 배유나가 컨디션을 찾은 느낌이다. 박정아가 아직은 좀 더 있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