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조현범 한국타이어 회장, 4월 재판 돌입…200억대 배임·횡령 혐의

머니투데이
  • 성시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1 19:02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계열사 부당 지원 및 회사자금 횡령 의혹을 받는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 회장이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23.03.08.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계열사 부당 지원 및 회사자금 횡령 의혹을 받는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 회장이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23.03.08.
200억대 횡령·배임과 계열사 부당지원 등 혐의로 구속된 조현범 한국타이어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 회장이 다음달 재판에 돌입한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3부(부장판사 조병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과 공정거래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조 회장에 대해 공판준비기일을 다음달 21일로 지정했다.

조 회장은 한국타이어가 2014~2017년 타이어 몰드를 경쟁사보다 비싸게 사는 방식으로 계열사 한국프리시전웍스(MKT)를 부당 지원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타이어 몰드는 타이어에 패턴을 새기는 데 사용하는 틀이다. MKT는 한국타이어가 50.1%, 조 회장이 29.9%, 조 회장의 형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고문이 20.0%의 지분을 가진 회사다.

검찰은 한국타이어가 MKT로부터 875억원 규모의 타이어 몰드를 구매할 때 조 회장이 MKT에 유리한 단가를 책정해 MKT가 131억원 상당의 이익을 취득하게 하고 한국타이어에는 같은 금액의 손해를 입혔다고 본다.

조 회장은 현대차 (197,100원 ▲400 +0.20%) 1차 협력사인 리한의 부실 경영을 알면서도 회삿돈을 대여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배임)도 받는다. 리한은 2018년 산업은행에 워크아웃을 신청하는 등 자금난을 겪었다.

조 회장은 이밖에 법인차량 사적 사용(17억600만원), 이사비 대납(1200만원), 가구비 대납(2억6000만원), 법인카드 사적 사용(5억8000만원), 계열사 자금 사적 대여(50억원) 등을 통한 횡령·배임 혐의도 받는다. 검찰이 파악한 조 회장의 횡령·배임액은 75억5000여만원이다.

법원은 검찰의 청구를 받아들여 지난 9일 조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지난 27일 조 회장을 재판에 넘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또 히트" 환호…올들어 93% 상승한 이 주식, 개미도 춤 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