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가 차 건드려…400만원 달래요" 하소연 했다가 뜻밖의 '반전'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28
  • 2023.03.31 21:09
  • 글자크기조절
A씨의 아이가 건드렸다는 인피니티의 사이드미러 상태. /사진=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A씨의 아이가 건드렸다는 인피니티의 사이드미러 상태. /사진=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실수로 자신의 차 사이드미러를 건드린 아이의 엄마에게 "수리비와 렌트비로 400만원이 든다"고 주장하며 돈을 뜯어내려 했던 차주의 뻔뻔한 행각이 누리꾼 제보 사진으로 덜미를 잡혔다.

29일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아이가 학원 차량을 기다리다 실수로 주차된 차량의 사이드미러를 건드렸는데, 차주가 수리비 도장 등 100만원에 추가로 렌트비 300만원 이상을 요구했다"는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A씨는 먼저 돈을 요구한 인피니티 차주 B씨에 대해 "저희 빌라에 사는 사람이 아닌데도 늘 저희 빌라 앞 난간 쪽에 주차를 한다"고 말했다.

집에서 재택근무 중이던 A씨가 B씨의 연락을 받고 내려가자 아이는 울고 있었고 A씨는 경황이 없어 경찰을 부른다고 했다. 그러자 B씨는 "아이 보험 들어놓은 게 있냐"고 묻고는 "사이드미러가 작동이 안 되니 수리비를 알아보고 연락주겠다"고 했다.

이후 B씨는 A씨에게 연락해 "수리비 108만원에 렌트비 20일 300만원이다. 그러면 다 해서 408만원 정도가 든다"고 주장했다. A씨는 보험사 담당자 연락을 기다고 있다고 양해를 구했지만 B씨는 그 뒤로 수차례 연락을 해오며 현금 처리를 유도, A씨에게 65만원을 달라고 요구했다.

계속된 현금 요구 연락에 시달리던 A씨는 "걱정에 잠을 못 잘 것 같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A씨가 누리꾼의 요청을 받고 올린 사진을 보면 사이드미러가 안쪽으로 조금 접혀있을 뿐 별다른 긁힘 등의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누리꾼들은 "보험처리하면 절대 400만원 안 나온다. 절대 현금 처리 해주지 말라", "지독한 놈한테 걸렸다. 불법주차에 아이가 부딪혀서 다쳤다고 신고해 줘야 할 판이다", "양아치다. 뉴스에 나와야 된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인피니티 차주를 질타했다.

이어 한 누리꾼은 지난해 7월 로드뷰에 포착된 사진을 가져와 이미 고장 난 사이드미러인데 덤터기를 씌운 것 같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해당 차량의 불법 튜닝이 의심된다며 금융감독원과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민원을 넣었다고 전했다.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전날(30일) 해당 커뮤니티에 차주 B씨가 직접 등장해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며 사과글을 올렸다.

B씨는 "어머님과 소통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수리비는 받지 않기로 했다.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 정신 차리고 살겠다"고 했다. 또 사이드미러 고장에 대해서도 "작동이 되다 안되다 하는 상태였던 것은 맞다"며 인정했다.

차주의 사과에 글쓴이 A씨는 불편함을 표했다. 그는 "와이프라는 분까지 우리 아이 이름을 대며 글 내리라고 연락 주신다"며 "분명히 말씀드리니 더 이상 문자도 전화도 하지 말고 동네에서 마주쳐도 아는 척 말아달라"고 B씨와 나눈 문자 내역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이 B씨의 인피니티 사이드미러가 원래부터 이상했던 것 같다며 그 증거로 지난해에 찍힌 로드뷰를 찾아 올렸다. 이에 B씨는 본인의 잘못을 시인했다. /사진= 보배드림
한 누리꾼이 B씨의 인피니티 사이드미러가 원래부터 이상했던 것 같다며 그 증거로 지난해에 찍힌 로드뷰를 찾아 올렸다. 이에 B씨는 본인의 잘못을 시인했다. /사진= 보배드림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저가까지…개미 울린 카카오,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