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정형돈, 돌아가신 母 생각에 울컥…결국 녹화 중단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1 22:50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정형돈의 제목없음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정형돈의 제목없음TV' 캡처
방송인 정형돈이 지난해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떠올리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31일 유튜브 채널 '정형돈의 제목없음TV'에는 '사회복지사 얘기 듣다 보니 오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장애인 재활 상담사로 일하고 있는 안명국 사회복지사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정형돈의 모습이 그려졌다.

안명국씨는 "사회복지사가 열악한 처우로 유명하다"며 자신이 들었던 폭언을 공개했고, 정형돈은 이를 듣고 분노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정형돈의 제목없음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정형돈의 제목없음TV' 캡처

안명국씨는 "대대로 내려오는 전설적인 말이 있다"며 "'사회복지사 1명은 기초생활수급자이고, 사회복지사 2명이 만나서 결혼하면 차상위계층이 된다'는 말씀을 (주변에서) 정말 많이 하신다"고 토로했다.

이에 정형돈은 "아픈 분들 간호하는 게 자식들도 쉽지 않은 일이다"라며 "그 어려운 일을 박봉의 월급으로, 따뜻한 마음으로 도와주시는 분들에게 그게 웬 (말이냐)"이라고 답답해했다.

안명국씨가 들은 가장 심각한 폭언은 '네가 아무리 고생해도 쟤(회원)들은 안 변해'였다. 안병국씨는 "저 사람이 이제 변할 거고,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존재한다고 생각하는 데 이런 말을 들으면 진짜 힘들다"고 털어놨다.

/사진=유튜브 채널 '정형돈의 제목없음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정형돈의 제목없음TV' 캡처

이를 듣던 정형돈은 "사람이 희망을 먹고 사는 건데 희망이 없는 삶이 무슨 의미가 있냐"고 울컥했다.

그는 "우리 어머님도 재활 받으실 때 육체적으로는 이미 기능이 많이 없다고 봐도 되는 상태였다"며 "어머님이 혀를 사용 못 하니까 말씀도 못 하시고 (뭔가를) 삼킬 수도 없었다. 그래도 돌아가시기 전까지 연하 치료를 거의 계속했다"고 떠올렸다.

/사진=유튜브 채널 '정형돈의 제목없음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정형돈의 제목없음TV' 캡처

이어 "희망 때문인 거다. '아들' 그 목소리 하나 들어보려는 그 희망 때문이었다"며 "어머님도 '아들'이라는 말을 꼭 하고 싶었을 거다. 그런 희망으로 사는 건데 희망의 불씨를 꺼트리면 어떡하냐"고 눈물을 보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정형돈의 제목없음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정형돈의 제목없음TV' 캡처

이후 정형돈은 감정이 복받쳤는지 "잠깐만 쉬었다 가자"며 녹화 중단을 요청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정형돈은 지난해 2월 모친상을 당했다. 정형돈의 어머니는 5년 뇌졸중 투병 끝에 향년 76세로 세상을 떠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편하게 일하고 돈 번다" 외국인 입소문…중소기업 당한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