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장항준♥김은희, 소신의 교육법…"딸 학원 안보내고 학원비 모아"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2 08:20
  • 글자크기조절
장항준이 딸을 학원에 보내는 대신 학원비만큼 모아뒀다고 고백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장항준이 딸을 학원에 보내는 대신 학원비만큼 모아뒀다고 고백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영화감독 장항준이 독특한 자녀 교육 방법을 전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영화감독 장항준이 출연해 자녀 교육 방법을 전했다. 그는 딸을 학원에 보내는 대신 학원비만큼 따로 통장에 모아뒀다고 고백했다.

장항준의 딸 윤서는 부모님을 닮았는지 글쓰기에 재능이 있다고 한다. 아빠 장항준은 영화감독, 엄마는 스타 드라마작가인 김은희씨다.

장항준은 "(딸이) 어릴 때부터 책 보는 걸 좋아하고 초등학교 땐 소설을 쓰기 시작해서 '희한하다. 영향을 받나?' 하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소설을 쓰기 시작하면 끝을 못 낸다고 걱정하길래 공모전을 추천해 줬다. 밤을 새워서 청소년문학상에 출품했는데 금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홍현희는 자녀 교육을 어떻게 했냐고 물었다.

가정에서 자녀교육을 전담했다는 장항준은 "학원을 아무 데도 안 보냈다. 그런데 다른 학부모들과 있다 보니 흔들렸다"며 "아내한테 얘기했더니 '오빠, 우리 자식이 잘하겠어? 시켜도 안 돼'라고 해서 안 보냈다"고 말했다.

그는 "대신 학원비만큼 딸 통장에 넣어줬다. 나중에 장사라도 하라고"라며 독특한 자녀 교육 방법을 공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