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코스맥스, '2세 형제경영' 본격화...형은 中, 동생은 美 맡는다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2 11:00
  • 글자크기조절
이병만(왼쪽) 코스맥스비티아이 신임 대표이사와 이병주 신임 대표이사/사진=코스맥스그룹
이병만(왼쪽) 코스맥스비티아이 신임 대표이사와 이병주 신임 대표이사/사진=코스맥스그룹
코스맥스 (87,100원 ▼1,500 -1.69%)그룹이 지주사인 코스맥스비티아이 (8,840원 ▼160 -1.78%) 신임 대표에 이병만 전 코스맥스 대표(사장)와 이병주 코스맥스 미국법인 대표(사장)를 각각 선임, 2세 형제 경영에 나섰다. 이병만 대표는 코스맥스그룹 창업주 이경수 회장의 장남, 이병주 대표는 이 회장의 차남이다.

지난달 30일 코스맥스비티아이 정기 주주총회에선 각각 이병만 대표와 이병주 대표를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이 통과됐다. 코스맥스비티아이는 같은 날 이사회를 거쳐 이병만 대표와 이병주 대표 각자대표 체제로 변경했다.

이병만 대표는 2005년 코스맥스에 입사해 2016년까지 중국과 한국을 오가며 생산과 마케팅을 경험했다. 특히 중국사업을 안정궤도에 올려놓는데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후 코스맥스비티아이에서 해외마케팅을 총괄한 뒤 2020년 코스맥스 대표 자리에 올랐다. 코스맥스 대표 취임 후엔 회사 디지털 전환을 진두지휘했다. 이 대표는 중국 시장에서 쌓은 경험을 토대로 향후에도 지주사 대표로서 중국 사업을 총괄하며 인도네시아와 태국 사업도 담당한다. 아울러 그룹의 미래 성장 동력인 맞춤형 화장품 등 디지털 사업과 건강기능식품 부문까지 이끈다.

이병주 대표는 코스맥스 입사 전 컨설턴트로 다양한 글로벌 기업과 프로젝트를 진행해 온 이력이 있다. 이병주 대표는 글로벌 경험을 살려 2014년부터 코스맥스USA의 최고재무담당자(CFO)와 최고운영담당자(COO) 등을 지냈다. 이어 2019년엔 코스맥스USA 대표이사에 오른 뒤 2021년부터 코스맥스 미국법인을 총괄했다. 특히 이병주 대표는 코스맥스 미국법인을 총괄하며 미국법인 경영효율화 작업을 추진해왔다. 오하이오 공장과 뉴저지 공장을 통합해 고객사 접근성을 높이고 전략 품목을 육성해 미국 법인 수익성을 강화하고 있다. 이병주 대표는 코스맥스비티아이 내 해외영업부문을 맡아 미국 법인 경영효율화 작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최근 진출한 일본을 비롯해 남미와 유럽 등 신시장 개척에도 앞장선다.

한편 이병주 대표는 지난달 30일 개최한 코스맥스 주주총회에서 코스맥스 사내이사로 선임돼 코스맥스 대표를 겸직한다. 향후 코스맥스는 이병주 대표와 기존 심상배 대표(부회장)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하고 국내 화장품 사업을 이끌 예정이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