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반려견 아닙니다"…HMM '반려해변' 정화활동 나선다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2 10:34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HMM
/사진제공=HMM
HMM이 해양환경보전을 위해 반려해변인 영종도 거잠포해변에서 정화활동을 실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반려해변 정화활동'에는 올해 입사한 HMM 신입사원을 비롯해 임직원들과 해양경찰, 덕교어촌계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반려해변 제도는 기업·단체 등이 특정 해변을 지정해 자신의 반려동물처럼 가꾸고 돌보는 해변입양 프로그램이다. 1986년 미국 텍사스주에서 처음 시작했으며, 국내에서는 2020년 9월 제주도를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확산 중이다.

올해 1월 해양환경공단으로부터 해변 입양을 승인 받은 HMM은 거잠포해변에 버려진 쓰레기를 수거하고 산책로 녹지공간 정화 등을 실시했다. 이번 활동을 시작으로 입양 기간 동안 연 3회 이상 반려해변을 찾아 정화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신입사원 임이삭 HMM 매니저는 "깨끗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반려해변에서 봉사활동을 하게 되어 의미가 남다르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정화활동에 참여해 해양환경보존에 일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HMM은 해운업의 주무대가 되는 해양의 환경보전활동에 앞장선다. 2021년부터 비치코밍(beachcombing)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는데, 비치코밍은 '해변을 빗질한다'는 의미로 바다 표류물이나 쓰레기를 주워 모으는 해변정화활동이다.

비치코밍 캠페인은 매년 300여명 이상이 참여했다. 내부 임직원뿐만 아니라 SNS를 통해 참여한 일반인의 수가 더 많을 정도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HMM 관계자는 "비치코밍 캠페인과 거잠포 반려해변을 연계해 적극적으로 해양환경보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