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원자력硏-한양건설, 라돈 차단 친환경 도료로 연구소기업 설립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2 10:36
  • 글자크기조절

해븐코리아, 라돈·곰팡이·새집증후군 차단에 특화된 친환경 도료 개발·생산

(오른쪽부터) 한국원자력연구원 주한규 원장, (주)해븐코리아 김갑수 대표이사/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오른쪽부터) 한국원자력연구원 주한규 원장, (주)해븐코리아 김갑수 대표이사/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이 항균성 라돈 차단용 조성 물질과 제조법 관련 특허기술 5건을 출자, 연구소기업인 해븐코리아를 설립했다고 2일 밝혔다.

전북연구개발특구 내 정읍 첨단과학산업단지에 위치한 해븐코리아는 한양건설 자회사로 '아쿠아키퍼'라는 방수 기능성 도료를 생산하고 있다. 이번 출자 기술을 기반으로 라돈 차폐, 항균성 기능이 추가된 '라돈키퍼'라는 신제품을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자체 개발한 항균성 라돈 차단용 도료는 700 Bq/m3 이상의 고농도 라돈 방출에도 90% 이상의 라돈 차단율을 보였다/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자체 개발한 항균성 라돈 차단용 도료는 700 Bq/m3 이상의 고농도 라돈 방출에도 90% 이상의 라돈 차단율을 보였다/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2018년 침대 매트리스에서 검출돼 큰 논란을 빚은 라돈은 천연방사성 물질이지만 높은 농도에 지속 노출되면 폐암 등을 일으키는 1급 발암 물질이다.

실내 라돈은 건축 자재에서 발생하며, 오래된 건축물의 갈라진 틈을 통해 유입된다.

원자력연에 따르면 기존 건축물에선 라돈 저감용 물질을 벽면에 바르는 차폐 시공을 하고 있지만 코팅막이 쉽게 손상돼 차단 효과를 장기간 유지할 수 없다. 또 좁은 틈새 사이에는 사용하기 어렵다. 라돈 저감 효과가 있더라도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을 포함한 소재는 환경에 해롭다.

원자력연 첨단방사선연구소 박종석 박사 연구팀은 친환경 소재로 쓰이는 에틸렌비닐아세테이트(EVA)와 라돈을 흡착하는 다공성 물질을 이용해 새로운 기능성 도료를 만들었다.

기존 도료의 라돈 차단율이 75% 수준인 반면, 연구팀이 개발한 도료는 고농도 라돈 방출에 90% 이상 차단율을 보였다. 페인트와 비슷해 시공이 간단하고 발림성이 좋아 건물 내 균열·틈새 사이로 유입되는 라돈도 쉽게 막을 수 있다.

아울러 실내외 온도 차이로 발생하는 검은 곰팡이와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는 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새집증후군의 주원인인 폼알데하이드도 효과적으로 차단한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