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시급 9160원도 못받았다…작년 최저임금 미만 근로자 276만명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2 12:00
  • 글자크기조절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금근로자 중 법정 최저임금인 시급 9160원을 받지 못한 최저임금 미만 근로자가 지난해 275만명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근로자 중 이들의 비중은 12.7%로 G7 국가 중 높은 편에 속했다.

2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의 '2022년 최저임금 미만율 분석 및 최저임금 수준 국제비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최저임금 근로자수는 275만6000명으로 전년 대비 377.6% 증가했다. 최저임금 미만율은 12.7%로 2001년의 3배 수준으로 늘었다.
2017년 이후 최저임금 미만율 관련 지표 추이/사진제공=한국경영자총협회
2017년 이후 최저임금 미만율 관련 지표 추이/사진제공=한국경영자총협회
경총은 최근 최저임금 미만율이 2019년 16.5%를 기록한 이후 감소세를 보이고는 있으나, 여전히 12%대에 달하고 있어 우리 최저임금제도와 시장 현실 사이에 괴리가 있다고 봤다.

또 경총은 높은 최저임금 미만율은 그간 최저임금 고율 인상 누적으로 우리 최저임금 수준이 매우 높아져 노동시장 수용성이 저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최근 5년(2018~2022년) 간 우리 최저임금의 인상률은 41.6%로, 우리와 산업경쟁 관계에 있는 G7 국가보다 1.3 ~ 5.6배 높은 수준이었다. 같은 기간 캐나다는 32.1%, 영국은 26%, 독일은 19%, 일본은 13.1%, 프랑스는 7.4%, 미국은 0%였다.

2022년 우리 최저임금은 중위임금 대비 62.2%로 OECD 국가(최저임금제도가 존재하는 30개국) 중 8번째로 높았으며, G7 국가들과 비교하면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농림어업(36.6%)과 숙박·음식점업(31.2%) 등 일부 업종의 최저임금 미만율이 높게 나타났으며, 이로 인해 업종 간 최저임금 미만율 격차는 최대 33.8%p(농림어업 36.6%,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 2.8%)에 달했다.

최저임금 인상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소규모 사업체일수록 최저임금 미만율이 높았다. 5인 미만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 375만명 중 29.6%인 110만9000명이 최저임금 미만 근로자로 나타났다. 300인 이상 사업장의 최저임금 미만율은 2.3%였다.

'최저임금 이하를 받는 근로자 비율'을 다룬 OECD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021년 19.8%로 OECD 25개국 중 2위에 해당했다. 이는 OECD 평균의 2.7배 수준이며 일본 2%, 독일 4.8%, 영국 5.9%, 프랑스 12% 등 주요국에 비해서도 높았다.

하상우 경총 본부장은 "최저임금 수용성 제고를 위해서는 향후 상당기간 최저임금 안정이 필요하고, 업종에 따라 격차가 심한 경영환경을 감안해 최저임금 구분적용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