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취약청년 금융지원 강화"…'햇살론유스' 공급 1000억원 확대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18 15:02
  • 글자크기조절
최상대 기획재정부 차관이 18일 서울 중구 서민금융진흥원을 방문, 서민금융 관계자 간담회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기재부
최상대 기획재정부 차관이 18일 서울 중구 서민금융진흥원을 방문, 서민금융 관계자 간담회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기재부
정부가 취약 청년층 금융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햇살론유스 공급규모를 1000억원 늘린 총 2000억원으로 확대한다. 이를 위해 햇살론유스 보증재원이 되는 사업비를 150억원 증액한다.

최상대 기획재정부 2차관은 18일 오후 서민금융진흥원(이하 서금원)을 방문해 이재연 서금원장 등 서민금융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선 취약계층 금융지원 현황 및 금융약자를 위한 복권기금 지원방안 등이 논의됐다.

복권위원회 위원장이기도 한 최 차관은 서민들이 불법사채 시장으로 내몰리지 않도록 금융약자를 위한 사각지대 없는 서민금융 지원체계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복권위원회는 이달 중 복권기금운용계획을 변경해 햇살론유스 사업을 위한 서금원 출연사업비를 확대키로 했다. 기존 사업비(150억원)에서 150억원을 증액한다. 이를 보증재원으로 햇살론유스 대출 공급규모도 당초 1000억원에서 2000억원으로 확대된다.

햇살론유스는 만 34세 이하의 대학생이거나 미취업 청년, 중소기업에 근무한 지 1년이 안 되는 사회 초년생 중 연소득이 3500만원을 넘지 않는 사람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는 서민금융상품이다. 연 3.6~4.5% 금리(보증료 포함)로 최대 1200만원(생애 1회, 반기당 최대 300만원)까지 돈을 빌릴 수 있다.

아울러 복권위원회는 지난 2월 비상경제민생회의 후속 대책인 저소득층 에너지 효율개선 사업비 지원 규모도 3000가구 늘려 총 3만4000가구를 지원한다. 이를 위해 기존 사업비(909억원)에서 47억원 증액한다.

최 차관은 "앞으로도 복권기금이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과 사회적 약자에 대한 촘촘한 보호체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하는데 적극적인 역할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