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혈액 없는 27개 토막시체에 '발칵'…미제가 된 日 잔혹 살인[뉴스속오늘]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022
  • 2023.04.23 06:0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뉴스를 통해 우리를 웃고 울렸던 어제의 오늘을 다시 만나봅니다.

이노카시라 공원 토막살인
이노카시라 공원 토막살인
1994년 4월23일. 일본 도쿄도에 있는 미타카시 근처 '이노카시라 공원'에서 잔혹한 살인사건 현장이 발견됐다. 이 사건의 피해자는 1명이었지만 너무나 잔인해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이 사건은 공소시효 만료로 미제 사건으로 남아 있어 더 궁금증을 자아낸다.


시체에 혈액·지문도 없어..시체 훼손 심각


이날 공원을 청소하던 여성은 쓰레기통을 비우다 기겁한다. 쓰레기통 안에 들어있는 한 개의 비닐봉투 안에 사람의 발목이 들어 있었기 때문이다. 여성은 경찰에 신고를 했고 신고를 받은 경찰은 공원 전역의 쓰레기통을 수색한다.

수색한 결과 27조각으로 토막난 시체의 부분 중 7개를 발견했고 시체 대부분은 이중으로 봉투에 싸여 있었다. 하지만 공원을 샅샅이 뒤져도 피해자의 머리나 몸 부분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시체가 토막나버린 것도 있지만 지문이 거의 지워져 있어 DNA를 추출해 피해자의 신원을 알아냈다. 피해자는 공원 근처에 거주하는 당시 35세의 1급 건축사 카와무라 세이치로 판명됐다.

시체 부검 결과 범인은 평범한 일반인이 아닐 확률이 높았다. 그 원인으로 뼈나 신경, 장기들을 제외하고는 일괄적으로 절단돼 있었고 절단된 시체에서 혈액이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는 점 때문이다. 시체에 혈액이 전혀 남지 않게 하려면 의학지식이 필요해 일반인이 하기에는 상당히 어렵다고 할 수 있다.

경찰은 시체에서 발견된 절단 방식은 적어도 3가지 이상의 다른 절단 방식이었기 때문에 범인은 최소 2~3명 이상일 것이라 추측했다.

더욱이 손발의 지문은 거의 모두 지워져 있었다. 또 시체의 훼손이 심각해 피해자의 사인과 사망 추정 시각을 파악하기도 힘들었다.

경찰의 수사에서 발표된 피해자의 마지막 모습은 4월 21일 오후 11시 신주쿠 역이었다고 한다. 이 때 부터 세이치의 34시간이 불명이다.

다만 이후 3명의 목격자가 나타난다. 첫 번째 목격자는 22일 자정에 피해자와 닮은 모습의 남자가 JR 기치조지역 근처에 있는 백화점 샛길에서 두 남성에 의해 폭행을 당하고 있는 걸 봤다고 증언했다.

두 번째 목격자는 23일 새벽 4시 30분. 공원에서 쓰레기 봉투를 들고 서성이던 수상한 남성 2인조를 목격했고 2인조 남성은 39세로 추정된다고 했다.

세 번째 목격자는 22일 새벽에 사람과 차가 충돌하는 것 같은 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때문에 교통사고를 당한 피해자의 사체를 숨기기 위해 토막낸 것이 아니냐는 견해가 나왔었다.


이노카시라공원 살인 사건, 결국 미제 사건으로


당시 발견된 쓰레기통
당시 발견된 쓰레기통

이 사건은 당시 워낙 잔혹하고 충격적이라 일본 언론들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사건이 일어난 지 3일 후인 4월26일. 나고야 공항에서 중화항공 140편 추락 사고가 일어나 모든 언론의 시선은 그쪽으로 옮겨갔다.

게다가 11개월 후에는 옴진리교의 도쿄 지하철 사린 사건이 일어나 경시청에 설치된 수사본부가 해체됐다. 수사는 관할 경찰서인 미타카 경찰서로 이첩돼 별다른 성과 없이 유야무야되다가 2009년 4월 23일 공소시효 만료로 이노카시라 공원 토막살인 사건은 미제 사건으로 남게 됐다.

이후 피해자가 종교단체에 다녔다는 보도가 있지만, 그렇지 않다는 반론 보도도 있어서 진실은 불분명하다. '오인살해'였단 보도도 있었지만 이노카시라공원 사건의 진실은 아직까지 제대로 밝혀진 게 없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