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역대급 경쟁률 1차 모태펀드 최종선정…2787억원 자펀드 결성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23 12:00
  • 글자크기조절
/그래픽=중기부
/그래픽=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투자는 '2023년 모태펀드 1차 정시 출자' 심사를 통해 2787억원 규모 벤처펀드 운용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출자사업에는 총 79개 펀드가 신청했으며 심의절차를 거쳐 총 10개 펀드가 선정됐다. 출자금액 기준 지원 경쟁률은 지난해(3.45 대 1)보다 2배 이상 높은 7.48 대 1을 기록했다. 올해 민간 출자가 보수적으로 바뀌면서 모태펀드 출자 수요가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우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들의 창업을 뒷받침하는 '청년창업펀드'는 일반 600억원(1개), 루키리그 367억원(2개) 등 총 976억원(3개) 규모로 선정됐다. 루키리그는 신생 또는 중소형 벤처캐피탈(VC)(등록 3년 이내 및 총 운용자산 500억원 미만)을 대상으로 하는 출자 분야다.

여성 창업기업에 중점 투자하는 '여성기업펀드'는 260억원(1개)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다. 사업재편·사업전환 승인기업 및 폐업 사업주 등이 재창업한 기업 등에 투자하는 '재도약펀드'는 320억원(1개) 규모로 선정됐다.

소재·부품·장비 분야 우수기업에 중점 투자하는 '소재부품장비펀드'는 총 540억원(3개), 중소·창업·벤처기업의 인수합병(M&A) 및 중간회수시장 활성화를 지원하는 'M&A펀드'는 700억원(2개) 규모의 펀드를 결성한다.

이영 장관은 "최근 대내외 경제 여건이 여전히 어려운 가운데 모태펀드 출자가 정책 마중물이 되어 기관 투자자 및 민간의 펀드 출자를 이끄는게 중요한 시기"라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벤처·스타트업에 신속한 투자자금이 공급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소형 10.4억? 청약 엄두 못 내"… 치솟는 분양가, 서울 '냉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