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日극우인사, 韓관광객 저격…"고급식당 안 가고 싸구려 도시락 먹어"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510
  • 2023.04.24 07:05
  • 글자크기조절
일본의 한 편의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본의 한 편의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조잡하게 담아내는 방법만 봐도 알 수 있는 싸구려 이자카야 회, 작은 접시에 얹힌 회전초밥, 싼 패스트푸드 혹은 편의점 도시락…이것이 '일본보다 임금 수준이 높아졌다'고 칭하는 나라 젊은이의 모습인가" (기고문 발췌)

일본의 극우 성향 저널리스트인 무로타니 카츠미(74)가 일본 산케이신문 계열 인터넷 매체 ZAKZAK에 '신·악한론' 코너를 연재하면서 지난 20일 "괴상한 형태"라며 한국 젊은 관광객을 겨냥해 쓴 기고문을 공개했다.

무로타니는 "일본을 방문하는 한국인이 맹렬한 기세로 늘고 있다"며 "한국 인터넷에는 젊은 세대가 쓴 '일본 여행기'가 많이 실려있다. 그것을 읽으면 그들이 왜 일본에 오는가 신기하게 느껴진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자신이 먹은 요리를 찍은 사진과 영상이 꽤 있다. 그걸 보면 '무엇을 위해서'라는 생각이 커진다"라며 "여행에 오면 그 땅의 명물 요리를 조금 고급인 가게에서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내가 구식인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들 대부분은 1박2일 일정이다. 패스트푸드나 편의점 도시락으로 (끼니를) 끝낼 생각이 들진 않는다"며 "숙소는 민박집이나 캡슐호텔이 많고 24시간 사우나의 숙박비용 정보를 올린 여행기도 있다"고 썼다.

그는 또 대만 박물관에 가서 가이드가 해준 말을 기억한다며 "중국인은 시끄럽지만 그래도 전시물에 대해 말하고 있는데 한국인은 전시물과 전혀 무관한 얘기를 하다가 쏜살같이 간다. 아마 귀국해서는 '나는 고궁 박물관에도 갔다'고 자랑할 것"이라고 적었다.

글 끝에 가서야 무로타니는 한국인이 왜 일본에 오는가에 대해 썼다. 그는 조선일보 기사를 인용하면서 "해외여행 경험이 없다는 것은 한국에서 '부끄러운 일'"이라며 "그 '부끄러움'에서 탈출하기 위한 싸고 간편한 방법이 '일본행'인 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에 우파 커뮤니티 '일베'에는 '지금 일본 여행을 가는 사람은 가난한 사람'이라는 글이 있었다"고 썼다.

무로타니는 그동안 '악한론' '매한론' '붕한론' 등 혐한류 도서를 내왔다. 이들 혐한류 도서의 특징은 한국에 대한 음모론이나 차별 발언을 가해 비합리적인 이미지를 고착화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광고에 자꾸 떠"…알리·테무의 공습, 유통 뒤흔들 수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