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백신·바이오에 2.4조 투입…미래투자 5배 확대한 SK바사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28 10:58
  • 글자크기조절
SK바이오사이언스의 백신 공장 안동 L하우스
SK바이오사이언스의 백신 공장 안동 L하우스
SK바이오사이언스 (67,800원 ▼700 -1.02%)가 백신·바이오 분야의 글로벌 탑티어(Top-tier)로 도약하기 위해 향후 5년간 약 2조4000억원을 투자한다. 특히 R&D 영역에서만 1조 2000억 원을 투입하는 등 글로벌 빅파마 규모의 투자를 통해 대한민국 백신·바이오 산업의 혁신적 성장에 힘을 싣는다는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2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지난 성과와 향후 성장 전략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안재용 사장은 "급격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한결 같은 의지로 도전해왔고 주요 사업들이 차질 없이 목표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평가한다"며 "지금부터 5년이 SK바이오사이언스의 미래를 좌우할 적극적 투자의 시기임을 강조드리며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성장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대한민국 첫 자체 개발 코로나19 백신인 '스카이코비원' 개발에 성공하며 대한민국 백신 주권 확보에 앞장섰다는 평가를 받았다. 최근에는 국내외 유수 기업들과 계약을 맺고 mRNA 백신 개발을 위한 핵심 기술을 확보, 차세대 백신 플랫폼으로 영역을 확장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또 백신 인프라가 미흡한 해외 국가에 빠르게 R&D 및 생산 기반을 구축하는 '글로컬라이제이션(Glocalization)' 사업과 글로벌 신규 백신 제품을 위탁생산하는 CDMO(위탁개발생산) 사업의 계약도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성과를 기반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5년간 투자금액의 약 5배에 달하는 2조4000억 원을 향후 5년간 투자한다는 목표다. 안 사장은 이를 위한 세부 전략으로 △해외사업 확대 △백신사업 강화 △신규 플랫폼 확보 △엔데믹(Endemic) 대응 포트폴리오 및 인프라 확장 등을 제시했다.

우선 SK바이오사이언스는 해외 현지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지역 확장 및 CDMO 사업 확대에 나선다. 중장기 핵심 성장 전략인 '글로컬라이제이션' 프로젝트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백신 개발, 제조, 생산 역량을 해외 정부 및 파트너사에 이전해 각 지역의 요구사항에 맞는 생산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다.

현재 중동, 아프리카, 동남아, 라틴아메리카 등의 국가에서 본격적으로 논의가 진행되고 있으며 연내 2곳 이상의 지역에서 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컬라이제이션 프로젝트를 통해 안정적인 글로벌 공급망을 확보하는 한편, 자체 개발한 백신의 새로운 판로를 개척할 계획이다.

각종 감염병에 대한 CDMO 사업 확장에도 나선다. 글로벌 빅파마와의 사업 강화 및 신규 CDMO 영역 개척이라는 전략을 통해 새로운 팬데믹에 신속히 대응하고, 백신의 균등 공급을 도모해 공중 보건 증진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바이오사이언스는 현재 다수의 기업들과 구체적 위탁생산 계약 조건을 확인 중이며, 빠르면 상반기 내 글로벌 빅파마와 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CDMO 제품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인천 송도에 설립하는 '글로벌 R&PD 센터'에 전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수준으로 평가받는 cGMP 수준의 생산 시설인 '파일럿 플랜트(Pilot Plant)'를 설립해 CDMO 사업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또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 빅파마와의 추가적 사업 확대를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mRNA, CGT(세포유전자치료제) 등 신규 플랫폼에 대한 CDMO 사업도 추진해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적극적인 해외 시장 개척을 통해 지난해 440억 원 수준의 자체 개발 백신 매출 규모를 내년에는 2200억 원 수준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세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 백신인 '스카이셀플루'는 이미 전 세계 11개국에서 허가가 완료되었으며, 12개 국가에서 허가를 위한 심사 과정에 있다. 이 외에도 세계 두 번째 대상포진 백신인 '스카이조스터', 최근 세계 최대 조달시장 'PAHO' 입찰에 성공한 수두 백신 '스카이바리셀라' 등의 해외 인허가를 지속 확대하며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글로벌 백신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목표다.

아울러 지속가능한 성장의 기반이 될 mRNA 등의 신규 플랫폼 확보를 위해 'Inorganic Growth(인수, 합병 등 외부적 요인 통해 사업 확장)'를 적극 추진한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부터 CEPI(전염병대비혁신연합), 빌&멜린다게이츠재단(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 등과 mRNA 백신 개발을 위한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엔 국내외 유수 기업들과 mRNA 백신 개발을 위한 3개 핵심 기술인 △5 프라임 캡핑(5' Capping reagent) △LNP △변형 뉴클레오시드(modified NTP)의 도입 및 공급 계약을 완료했다.

코로나19 엔데믹으로 연례 접종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새로운 팬데믹에 대응하기 위한 내실 강화에도 나선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대한민국 1호 코로나19 백신인 '스카이코비원'의 BN.1, XBB 등 신종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 효과를 확인 중에 있다. 빠르면 상반기 중 변이 예방에 대한 데이터를 확보할 계획이며 연내 영국, 세계보건기구(WHO) 허가 등도 완료한다는 목표다.

인프라 고도화도 본격화한다. 출범 이후 최대 규모의 시설 투자를 발표했던 '송도 글로벌 R&PD 센터(이하 R&PD 센터)'가 이달 착공에 돌입, 2025년 완공 예정이다. R&PD 센터는 연구부터 상업 생산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는 최첨단의 시설로서 글로벌 기업 및 기관이 협력하는 바이오 생태계의 중심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안 사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은 전 세계 백신 및 바이오 기업들에게 R&D를 포함한 전반적 영역의 체계적 투자와 협력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려준 역사적 계기"라며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 확보를 통해 인류 보건 증진에 기여하고 대한민국이 백신·바이오 강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올랐는데 계속 마이너스"…주머니 사정 나빠진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