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구라 "17년 전 3억에 산 철원 땅…아들한테도 못 줄 듯" 왜?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14,492
  • 2023.04.30 13:40
  • 글자크기조절
방송인 김구라가 17년 전 샀다가 후회하고 있다는 철원 땅의 비밀을 고백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방송인 김구라가 17년 전 샀다가 후회하고 있다는 철원 땅의 비밀을 고백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방송인 김구라가 17년 전 샀다가 후회하고 있다는 철원 땅의 비밀을 고백했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김구라, 그리 부자가 부동산 전문가와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영상이 게재됐다. 김구라는 KB증권 스타 매니저를 찾아가며 아들 그리에게 "땅은 사도 좋은데 내가 산 철원 땅 같은 건 사면 안 된다. 그 당시 3억이나 투자했다. 남 얘기만 듣고 샀으니 내가 미친X"이라고 말했다.

부동산 전문가를 만난 김구라는 "제가 부동산으로 쓴맛을 봤다. 그렇다고 해서 투자를 안 한다는 건 바보 같은 것"이라며 "철원은 아쉽게 됐지만 김포는 괜찮았다. 철원 땅은 그냥 갖고 있어야지, 뭐 어떡하겠나"라고 토로했다.

전문가는 "철원 땅이 나오는 영상을 봤는데 너무 안타까웠다. 그 땅을 사실 때 절 만나셨으면 어땠을까"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철원 땅을 17년 전인 2006년도에 샀다. 제가 당시에 3억 정도 있었고 돈을 좀 벌었다"며 "근데 그때 일이 바쁘니까 부동산 전문가한테 조언을 구했다. 그분이 바로 동현(그리)이 엄마의 작은 아버님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작은 아버님이) 김포에서 부동산을 오래 하셨다. 그 당시 대북 분위기가 좋아서 38선 가까운 철원 땅을 샀다"며 "거기서 제가 실수한 게 좀 더 비싸고 넓은 땅을 샀다. 농사짓는 곳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철원이 뜨고 있다. 축제도 하고 그래서. 그 땅을 샀으면 괜찮았을 거다. 대북 관계가 좋아지고 물류 같은 게 생기면 좋아질 거라고 하더라"며 기다리고 있다고 고백했다.

김구라는 "그 땅을 동현이한테 줘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그것도 쉽지 않을 것 같다. 동생한테 주려고 하는데 그때는 괜찮지 않겠느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료 '찔끔' 인상 역부족…'44조 적자' 한전,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