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통합수능에도 현 고2, SKY 대학 '문과→이과' 교차지원 어렵다

머니투데이
  • 유효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01 15:14
  • 글자크기조절
 2023학년도 3월 고3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치러진 23일 오전 대구 수성구 대구여고 3학년 교실에서 학생들이 시험 주의사항을 듣고 있다/사진=뉴스1
2023학년도 3월 고3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치러진 23일 오전 대구 수성구 대구여고 3학년 교실에서 학생들이 시험 주의사항을 듣고 있다/사진=뉴스1
현재 고등학교 2학년생이 치를 2025학년도 대학입학 전형시행계획이 발표된 가운데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등 주요 대학에선 문과에서 이과 지원이 사실상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문·이과 통합수능 체제지만 자연계열 학과를 지원하기 위해선 이과 학생들이 주로 선택하는 수학(미적분·기하)과 과학탐구가 전형 요건으로 남아 있어서다.

1일 종로학원이 2025학년도 대학별 전형계획 발표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고려대와 경희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연세대 등에선 문과에서 이과 교차지원이 현실적으로 가능한 대학은 없었다. 각 대학은 고등교육법에 따라 지난달 말까지 현 고등학교 2학년이 치러야 할 2025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이른바 'SKY' 대학으로 불리는 대학 중 서울대는 의대, 치대, 약대 등 자연계에서 수학 미적분, 기하, 과학탐구를 지정했다. 연세대는 수학이나 탐구를 지정하지 않았지만 문과에서는 사회탐구, 이과에서는 과학탐구 과목에 가산점을 각각 3%씩 부여한다. 고려대는 자연계열에서 과학탐구를 지정했다.

통상 수능에서 문과 학생은 수학 '확률과통계'를 선택하거나 사회탐구영역에 응시한다. 수학 미적분이나 기하, 과학탐구의 경우 문과생이 응시하기 사실상 어려운 과목이어서 이과계열로 교차지원이 힘들다는 평가다.

다만 연세대의 경우 문과에서 수학 가중치가 기존 33.3%에서 25%로 축소됐고 사회탐구에 가산점 3%를 부여한다. 수학 성적이 우수한 이과학생이 연세대 문과로 교차지원은 더 어려워졌다. 연세대 인문계열의 수학 가중치는 2024학년도 33.3%에서 25%로 낮아졌다. 국어과목은 33.3%에서 37.5%로 상향 조정됐다.

반면 고려대 서울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등 4개 대학은 현재처럼 이과에서 문과로 교차지원이 가능하다. 이과에서 문과로 교차지원하더라도 수학, 탐구과목에 대한 특정이 없고 탐구 과목에 대한 가산점이 없기 때문이다.

한편 7개 대학의 학교폭력 조치사항을 보면 수시에서 연세대는 교과전형 지원이 불가하고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서 정성평가에 반영한다. 고려대는 특기자(체육교육과) 1단계 부적격 처리, 성균관대는 학종, 실기 위주 전형 불이익, 경희대는 감점, 이화여대는 고교추천 지원 불가와 학생부종합전형 감점 또는 0점 처리 등을 적용한다.

정시에서는 서울대와 서울시립대에서 감점요소로 활용하고 경희대는 일반(태권도, 스포츠지도) 감점, 고려대는 반영 방법을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연세대와 이화여대는 정시에서 학폭 조치사항에 대해 별도로 명기하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