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세원 빈소 찾아온 채권자 "돈 갚는다고 한지 2년"…소동 빚을 뻔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7,223
  • 2023.05.02 08:57
  • 글자크기조절
개그맨 故 서세원의 빈소가 30일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돼 있다.   고 서세원은 지난 20일 오후 캄보디아 프놈펜 미래 폴리클리닉(MiRae Polyclinic)에서 링거 주사를 맞다 심정지로 사망했다. 향년 67세. 발인은 5월 2일이다. /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개그맨 故 서세원의 빈소가 30일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돼 있다. 고 서세원은 지난 20일 오후 캄보디아 프놈펜 미래 폴리클리닉(MiRae Polyclinic)에서 링거 주사를 맞다 심정지로 사망했다. 향년 67세. 발인은 5월 2일이다. /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개그맨 출신 사업가 고(故) 서세원(67)이 생전 생활고로 돈을 빌리고 다녔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한 채권자가 그의 빈소를 찾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일 스포츠서울에 따르면 채권자 A씨는 지난 1일 고인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찾아왔다.

서세원에게 투자금을 빌려줬다는 그는 이곳에서 유족과 대화를 요청했다가 갈등을 빚었다. 소동이 벌어질 뻔했지만, 유족이 직접 나와 대화를 진행하면서 자리가 정리됐다.

A씨는 "서세원씨를 믿고 (코인) 투자금을 줬는데 처음 안내해 준 내용과 달랐다. 그래서 투자금을 돌려받기로 했는데 채권 금액 중 일부를 아직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매체에 말했다.

이어 "고인이 채권 금액을 변제한다고 한 지 벌써 2년이 지났다. 일부는 변제를 했지만 남은 금액을 받지 못했다"며 "이렇게 가버리셔서 누구한테 남은 금액을 받아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그는 고인과 나눈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메시지를 보면 서세원은 A씨에게 "나도 사기당했지만 잘해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이러시면 감정이 서로 상한다. 해결 안 하는 것도 아니고, 다 조금씩 드리고 있고, 돈 들어오면 또 보내 드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돈 약속이 자꾸 변하니까 어쩌겠냐. 저도 힘들다. 하여간 빨리 끝내려고 하니 며칠만 기다려 달라"고 부탁했다.

개그맨 故 서세원의 빈소가 30일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돼 있다.   고 서세원은 지난 20일 오후 캄보디아 프놈펜 미래 폴리클리닉(MiRae Polyclinic)에서 링거 주사를 맞다 심정지로 사망했다. 향년 67세. 발인은 5월 2일이다. /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개그맨 故 서세원의 빈소가 30일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돼 있다. 고 서세원은 지난 20일 오후 캄보디아 프놈펜 미래 폴리클리닉(MiRae Polyclinic)에서 링거 주사를 맞다 심정지로 사망했다. 향년 67세. 발인은 5월 2일이다. /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앞서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달 27일 고인의 지인을 인용해 서세원이 생전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할 만큼 심각한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밝힌 바 있다.

이진호는 "서세원은 알려진 것과 달리 저택에 살지 않았다. 프놈펜에 있는 비즈니스호텔에 거주했다고 하는데 숙박비는 10만원 내외"라며 "서세원이 2020년 캄보디아 국영 스포츠TV 등 3조원대(25억달러) 건설 사업에 참가한 것은 맞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사업에 실패했다"고 전했다.

이어 "200만달러(26억8000만원)가 넘는 돈을 투자했는데 곧바로 코로나19가 터져 공사는 다 멈추고 모든 돈을 날렸다"며 "방송국 이후 골프장, 리조트에도 투자했다는 말이 나오는데, 서세원이 직접 한 건 아니고 얼굴마담 격으로 서세원을 내세워 사업을 해 온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서세원은 지난달 20일 오전 11시 30분(한국 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에 있는 미래병원에서 링거 주사를 맞다 심정지를 일으켰다. 이후 인근 종합병원 의료진이 응급 처치를 시도했지만, 오후 3시 숨졌다. 유족은 사망 8일 만인 28일 시신을 화장하고 유골을 국내로 옮겨 장례식을 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