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차트]'등골브레이커' 韓 양육비 세계최대? "1인당 GDP 7.8배"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24
  • 2023.05.05 13:00
  • 글자크기조절
[더차트]'등골브레이커' 韓 양육비 세계최대? "1인당 GDP 7.8배"
전 세계에서 소득 대비 양육비를 가장 많이 쓰는 나라는 한국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받았다.

지난 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베이징 인구·공공정책 연구기관인 위와인구연구소의 최근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에서는 자녀가 18세가 될 때까지 기르면서 1인당 GDP의 7.79배를 양육비로 쓴다.

조사대상 국가 중 2위는 1인당 GDP의 6.9배를 기록한 중국이다. 연구소는 중국에서 자녀 한 명을 17세까지 키우는 데 평균 48만5000위안(9400만원)이 필요하고, 대학 졸업까지는 62만7000위안(1억2100만원)이 든다고 추산했다. 2021년 중국의 근로자 평균 소득은 10만5000위안(약 2032만원)이다.

그 뒤로는 이탈리아(6.28배), 영국(5.25배), 뉴질랜드(4.55배), 캐나다(4.34배), 일본(4.26배), 미국(4.11배) 등의 순이었다. 호주는 2.08배를 기록해 조사 대상국 가운데 가장 양육비가 덜 드는 나라로 조사됐다.

위와인구연구소는 한국을 '세계에서 가장 출생률이 낮은 국가 중 하나'라고 소개하면서 "높은 출산 비용은 가임기 가족이 아이를 낳으려는 의지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중요한 요인 중 하나다. 출산 비용을 줄이는 정책이 국가적 차원에서 도입돼야 한다"고 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해 중국의 인구가 61년 만에 감소하고 출생률은 73년 만에 최저를 기록한 가운데 나왔다.

위와인구연구소는 "현금과 세금 보조·주택 구입 보조 같은 특정한 정책, 더 많은 탁아소 건설, 성평등 육아 휴직, 외국인 보모 도입, 유연 근무제 촉진, 싱글 여성의 출산권 보장, 난임 기술 지원, 대입 시험과 학교 체제 개혁 등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