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로또 1등 20억 당첨자 한달 후기…"일용직 아직 다닌다", 왜?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6,513
  • 2023.05.04 08:53
  • 글자크기조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제1059회 로또에서 1등에 당첨돼 20억원이라는 행운을 거머쥔 당첨자가 당첨금 수령 후 한 달 뒤 전한 후기가 화제다.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로또 1등 후기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지난 3월 18일 추첨한 '로또 6/45' 제1059회 1등에 당첨돼 약 20억3000만원의 당첨금을 받게 됐다. 세금을 제외한 실수령액은 약 13억 9500만원이다. A씨는 특별한 꿈을 꾸지 않았고, 자동 선택으로 복권에 당첨됐다고 한다.

A씨는 "1등 당첨되고 아내와 같이 울고불고 난리였다"며 "주말에 잠 한숨 못 자고 월요일에 애들 등원시키고 기차 타고 서울 가 당첨금을 수령했다"고 했다.

당첨금을 수령 후 가장 달라진 점은 마음이라고 했다. A씨는 "돈 받고 빚부터 갚았다. 눈물이 많이 났다"며 "마음이 편하다"고 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당첨금으로 승합차를 사고 아파트도 계약했다. 또 같이 일하는 동료에게 한 달간 밥을 열 번 정도 샀고 남은 돈은 예금으로 다 넣었다고 한다.

A씨는 "일용직 하며 아등바등 살았는데 지금은 조금 편하게 일하고 있다"며 "아직 일용직 다니고 있다"고 했다.

이어 "지금도 꿈만 같다. 새벽에 일 나가면서도 웃음이 나온다. 글을 적으면서도 눈물이 나온다"며 "마음에 정리가 되면 기부도 하고 싶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많은 분과 기쁨 나누고 싶었다"며 "이 글을 보시는 모든 분께 행운이 가길 기원한다"고 했다.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부인과 행복하시길", "기운 받고 갑니다", "빚 청산이 제일 부럽다"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속보 北 발사체, 어청도 서방 200여㎞에 비정상 낙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