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효성, 해양수산부·한국수산자원공단과 함께 바다 지키기 나선다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10 15:38
  • 글자크기조절
효성그룹 임직원들이 5월 4일 경남 통영시 용남면 화삼리 연안에서 잘피를 직접 이식하고 있다. /사진제공=효성
효성그룹 임직원들이 5월 4일 경남 통영시 용남면 화삼리 연안에서 잘피를 직접 이식하고 있다. /사진제공=효성
효성그룹은 10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제11회 바다식목일 기념행사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과 '해양 생태계 보전을 위한 블루카본 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이춘우 한국수산자원공단 이사장, 오영훈 제주도지사, 김치형 효성티앤씨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효성과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은 탄소중립과 생물 다양성 보전을 위해 △해양 생태 환경 개선 및 ESG 경영 실천 △잘피숲 블루카본 사업 추진 노력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바다식목일은 연안 생태계 보전을 위해 바다숲을 조성하는 법정 기념일이다. 2012년 한국이 세계 최초로 국가기념일을 제정해 올해로 11회를 맞았다.

앞서 효성은 지난 4일 경남 통영시 용남면 화삼리 연안에서 지주사인 ㈜효성을 비롯한 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중공업, 효성화학 등 5개 회사 임직원이 참여하는 '잘피 이식 및 해안정화 활동'을 시행했다.

효성 임직원들은 이날 잘피 1000주를 직접 이식해 바다숲을 조성하고, 바다에 버려진 쓰레기 등을 수거했다.

잘피는 해양생태계법에 의해 지정된 해양보호생물이다. 잘피는 바다에서 유일하게 꽃을 피우는 해초류로 어류 등 다양한 해양생물들의 산란장, 서식처, 은신처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효성은 글로벌 시민으로서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해양 생태계 보전을 비롯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글로벌 기업의 역할에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