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첫 출근한 아들이 실종됐다…노래방 '10만원' 시비, 비극으로[뉴스속오늘]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753
  • 2023.05.12 05:35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뉴스를 통해 우리를 웃고 울렸던 어제의 오늘을 다시 만나봅니다.

40대 손님을 폭행해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허민우가 2021년 5월21일 검찰 송치 전 인천 미추홀경찰서에서 얼굴을 공개했다./사진=뉴스1
40대 손님을 폭행해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허민우가 2021년 5월21일 검찰 송치 전 인천 미추홀경찰서에서 얼굴을 공개했다./사진=뉴스1
2년 전인 2021년 5월12일. 인천 부평구 철마산에서 훼손된 남성 A씨(당시 41세)의 시신이 발견됐다. 시신이 부패한 데다 손가락 지문도 모두 사라져서 신원을 확인하기 어려운 상태였다.

새 회사로 처음 출근했던 아들이 귀가하지 않자 아버지는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한 노래주점에 들어간 A씨가 나오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 A씨를 살해한 범인은 노래주점 주인 허민우(36)였다.


사건 발단은 '10만원'…13시간 방치해 사망


사건은 시신발견 20일 전인 같은 해 4월22일 발생했다. 목요일이었던 그날 새벽 2시쯤 A씨는 허씨가 운영하는 인천 중구 신포동의 한 노래주점에서 만취해 자고 있었다.

A씨는 허씨가 자신을 부르는 목소리에 눈을 떴다. 허씨는 "추가 요금 10만원을 내라"고 요구했다. 계산대 앞에 선 A씨는 지갑 대신 휴대전화를 꺼내 경찰에 전화한 뒤 "술값을 못 냈다"고 말했다. 담당 경찰관은 "알아서 하겠다"는 A씨의 말에 전화를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되면서 유흥시설의 영업시간은 오후 10시로 제한된 상태였다. A씨는 새벽까지 영업한 허씨를 집합 금지 위반으로 신고할 수 있다는 의미로 경찰에 전화한 것이었다.

A씨는 112 번호가 찍힌 휴대전화 화면을 보여주며 허씨의 복부와 얼굴을 수차례 때렸다. 이에 격분한 허씨는 주먹을 휘둘렀고, A씨는 바닥에 쓰러졌다. 그러나 허씨의 발길질은 멈추지 않았다.

A씨는 계산대에서 수 미터(m) 떨어진 화장실까지 밀려난 채 의식을 잃었지만, 허씨는 A씨를 병원에 데려가지 않고 차가운 바닥에 둔 채 자리를 떠났다. 약 13시간 뒤에 노래주점으로 돌아온 허씨는 숨진 A씨를 발견하고 시신 유기 계획을 세웠다.


시신 훼손해 야산에 유기…연인 만나는 등 일상 즐겨


허민우가 운영했던 인천 중구 신포동의 한 노래주점의 모습./사진=뉴스1
허민우가 운영했던 인천 중구 신포동의 한 노래주점의 모습./사진=뉴스1
A씨의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확인했다. A씨가 노래주점에 들어가는 모습은 담겼지만, 나오는 건 포착되지 않았다. 허씨는 경찰에 "A씨와 술값 실랑이를 벌였다. 새벽 2시10분쯤 나갔다"고 거짓 진술을 했다.

허씨는 범행 3일째 되던 날 시신 유기를 시도했다. 하지만 시신을 옮길 때 무겁다고 판단, 노래주점 화장실에서 흉기로 시신을 훼손했다. 그런데도 여전히 시신의 부피가 크자 허씨는 범행 5일째 되던 날 추가로 시신을 훼손했다. 신원 확인이 어렵도록 지문과 얼굴까지 훼손했다.

허씨는 슈퍼에서 락스와 청테이프를 구매하고, 주변 상인에게 CCTV 촬영 범위를 물어보는 등 치밀하게 행동했다. 이후 시신을 가방 3개에 나눠 담았다.

시신을 차량에 싣고 인천 곳곳을 돌아다니던 허씨는 철마산 중턱 풀숲에 시신을 유기했다. 그는 시신을 실었던 차량을 수리점에 맡기고 연인도 만나는 등 태연하게 일상을 즐겼다.

A씨 시신은 범행 20일 만에 발견됐고, 노래주점에서 혈흔 등을 발견한 경찰은 허씨를 체포했다.


"난 살인자, 죗값 받겠다"…징역 30년


40대 손님을 폭행해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허민우가 2021년 5월21일 검찰 송치 전 인천 미추홀경찰서에서 고개를 숙였다./사진=뉴스1
40대 손님을 폭행해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허민우가 2021년 5월21일 검찰 송치 전 인천 미추홀경찰서에서 고개를 숙였다./사진=뉴스1
잔혹한 범행 수법에 경찰은 허씨의 신상을 공개했다. 허씨는 2010년부터 인천의 조직폭력배 '꼴망파'에서 활동한 전력이 있었다. 조직 활동 혐의로 2020년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그는 보호관찰 기간 중 해당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살인 및 사체훼손, 사체유기, 감염병 예방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허씨는 2021년 9월 1심에서 징역 30년과 벌금 300만원,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10년을 선고받았다.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던 허씨는 같은 해 11월 결심공판에서 "저는 살인자입니다. 죗값 받겠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허씨의 건장한 체격에 비해 피해자는 비교적 마른 체격이었다. 또 술 취해 방어하기가 상당히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며 "허씨는 그런 피해자를 폭행하고 무참히 살해했고, 피해자는 별다른 저항 없이 사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록 우발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이나, 이어진 범행이 매우 폭력적이고 결과가 참혹하다. 피해자 유족들은 유품은커녕 장기조차 없는 시신 앞에서 망연자실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며 원심과 같은 선고를 내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