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정희 "故서세원, 날 사랑했다고 생각"…오은영 "가스라이팅"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7,946
  • 2023.05.13 06:30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인 서정희(61)가 전 남편인 고(故) 서세원과의 관계에 대해 털어놨다.

12일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서정희와 그의 어머니 장복숙 여사가 출연했다.

서정희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32년간의 결혼 생활에 대해 말했다. 그는 "저는 전 남편보다 제가 낫다는 생각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며 "어떻게 하면 그가 날 인정해 주고 알아봐 줄까 늘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어 "(결혼 생활 때) 집안에서 제가 서열이 꼴찌라고 생각했다"며 "남편이 우선이었고 아이들 다음에 제 순서였다. 좋은 게 있으면 남편과 아이들에게 다 줬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전 남편에게 작은 인정이라도 받으면 기분이 좋아져 더 잘하려고 했다"며 "하지만 한번 혼나면 다 무너지는 느낌이었다. 세상 사람들이나 아이들의 인정보다, 내게는 전 남편에게 인정받는 게 중요했다"고 말했다.

/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서정희는 이혼 후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인정받을 대상이 없어졌다는 게 힘들었다"며 "극단적인 생각도 들었고 삶의 의욕도 사라지더라"고 했다.

또 그는 "구박받는 결혼 생활이 힘들었는데 (이혼 후) 오히려 그게 더 낫지 않았을까 생각도 들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서정희는 서세원이 심한 의처증을 보인 데 대해서도 "날 사랑했기 때문에 그랬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마음이 너무 아프다"면서도 "저는 그걸 사랑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냥 가스라이팅일 뿐"이라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에 6억짜리 아파트 어디 있나요" 실수요자 한숨 커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