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성훈·박나래 性루머, SNS 통해 확산…"선처 없어" 칼 빼든다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9,227
  • 2023.05.15 18:05
  • 글자크기조절
배우 성훈, 박나래 /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성훈, 박나래 /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성훈, 개그맨 박나래가 온라인에 퍼진 루머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15일 성훈의 소속사 스탤리온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등에서 확산되고 있는 성훈과 관련된 루머는 명백한 허위사실임을 알려드린다"며 "당사는 소속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고, 당사자뿐만 아니라 가족까지 고통받게 하는 현 상황을 두고 묵과할 수 없어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카더라식 루머를 사실인 양 생성하고 무분별하게 퍼뜨리는 유포자들의 IP를 모니터링 및 추적 중이다.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 대응하겠다"며 "이 시간 이후로도 당사는 사실 확인 절차 없이 온라인상에 게재 및 유포하는 모든 허위사실에 대해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같은 날 박나래 소속사 JDB 엔터테인먼트 역시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고, 당사자뿐만 아니라 가족 및 그 주변인까지 고통받게 하는 현 상황을 더 이상 이를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허위 사실을 유포 및 확산시키는 이들에 대해 엄중한 법적 대응을 결정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사실무근인 내용을 사실인 양 확대 재생산 등 일체의 행위에 대해 모든 방법을 동원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한편 이날 간호사 커뮤니티를 비롯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는 성훈과 박나래에 관련한 성적인 내용이 담긴 루머가 확산됐다. 두 사람은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에 6억짜리 아파트 어디 있나요" 실수요자 한숨 커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