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정희 "故 서세원, 빈소 근처도 못 가…장지 어디인지 몰라"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6,886
  • 2023.05.17 10:05
  • 글자크기조절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서정희(61)가 캄보디아에서 세상을 떠난 전 남편 고(故) 서세원의 명복을 빌었다.

서정희는 지난 16일 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괜히 내가 옆에 있었으면 안 죽었을까 이런 생각도 들고 연민도 느껴졌다"고 서세원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그는 "비록 남이 됐으나 32년을 같이 살았던 남편이었고 아이들의 아빠인데 안 그렇겠냐"며 "이혼 후 (서세원이) 잘 살길 바라며 매일 기도했다. 여기까지가 내 몫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미련이 있어 기도했던 것 같다"며 "이제는 그의 (남겨진) 아내와 자녀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더 열심히 살면서 힘든 자를 돕길 응원한다"고 부연했다.

서정희는 가짜뉴스로 인한 피해 사실도 토로했다. 앞서 서정희와 그의 아들이 서세원의 빈소를 방문했다는 루머가 퍼졌기 때문. 서정희는 "빈소 근처에도 못 갔다"며 "이제 남이니까 가고 싶어도 못 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남은 가족들에게) 예의를 지켜야 한다"며 "난 장지가 어딘지도 모르고 말해주는 사람도 없다. 내 아들과 며느리도 (빈소에) 간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세원은 지난달 20일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병원에서 링거를 맞던 중 심정지로 숨졌다. 고인은 평소 당뇨를 앓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세원은 방송인 서정희와 2016년 이혼한 뒤 23세 연하 아내 김모씨와 재혼해 캄보디아에 거주해왔다. 서세원은 서정희와의 사이에서 딸 서동주와 아들 서모씨를 뒀다. 재혼 아내와는 슬하에 8세 딸을 키우고 있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