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밧데리개미' 54만명… 셀트 제치고 코스닥 1위 된 에코프로 3사

머니투데이
  • 김창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692
  • 2023.05.21 11:35
  • 글자크기조절
'밧데리개미' 54만명… 셀트 제치고 코스닥 1위 된 에코프로 3사
올해 초부터 이어졌던 배터리 랠리에 에코프로비엠 (255,000원 ▲5,500 +2.20%)셀트리온헬스케어 (76,700원 0.00%)를 제치고 코스닥 시장에서 소액주주들이 가장 사랑하는 기업으로 등극했다. 에코프로 그룹 소액주주 수는 총 57만 명에 달해 새로운 '국민주'에 등극했다.

1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다트)에 따르면 에코프로비엠의 올해 1분기 소액주주는 29만7848명으로 셀트리온헬스케어(27만7689명)를 제치고 코스닥 1위에 올랐다. 1분기 소액주주수를 공시한 상장사 자료를 토대로 집계(미공시 기업제외)한 것이다.

에코프로 소액주주는 17만1131명으로 코스닥 6위였다. 두 회사 소액주주는 지난해 연말과 비교해 각각 7만2545명, 6만1512명 늘었다. 여기에 에코프로에이치엔(9만6778명)까지 더하면 에코프로 그룹 3사의 소액주주는 총 57만명에 달한다. 삼성전자 (72,200원 ▲1,300 +1.83%)카카오 (57,200원 ▲1,100 +1.96%), NAVER (204,500원 ▲500 +0.25%) 등 코스피 대장주를 따라잡을 정도는 아니지만 코스닥에서는 압도적인 1위다.

올해 1분기 개인은 에코프로를 9962억원 순매수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813억원, 6123억원 순매도했다. 에코프로비엠과 에코프로에이치엔은 개인이 7120억원, 399억원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은 691억원, 163억원 순매도했다. 같은 기간 기관은 6650억원, 251억원 순매도했다.

흥미로운 건 에코프로 그룹에 투자한 개인 투자자들의 평가액이다. 에코프로비엠의 경우 소액주주 한명당 153주 가량을 보유하고 있었다. 19일 종가(22만6500원)를 반영하면 평균 3465만원의 주식을 보유해 상장사 1위(소액주주 내역 공시기업 중)에 올랐다. 같은 기준으로 계산한 카카오(764만원), NAVER(2295만원)를 압도적으로 제쳤다. 에코프로비엠은 폭발적인 주가상승으로 주식 평가액이 늘어난 반면,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인 카카오와 네이버는 평가손이 계속 발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에코프로 그룹 뿐 아니라 2차전지 종목 대부분은 1분기 소액주주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1분기 소액주주 변동 내역을 표시한 이차전지 관련주 18곳의 소액주주 수는 251만명으로 지난 분기 대비 54만4000명 가량 증가했다. 해당 기업 중 소액주주 수가 가장 많이 늘었던 기업은 올해 3월 코스닥에 상장한 나노팀으로 약 28만5000명 증가했는데 공모주 투자자들이 유입된 결과로 보인다.

앞으로 전망은 다소 불투명하다. 에코프로 그룹주는 최근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0거래일 중에서 에코프로는 8거래일간 하락했다. 에코프로의 이날 종가는 전고점 대비 35% 떨어졌다. 에코프로비엠과 에코프로에이치엔도 7거래일간 하락 마감했다. 에코프로비엠의 이날 종가는 전고점 대비 28%, 에코프로에이치엔의 종가는 전고점 대비 31% 떨어졌다. 부진이 이어지자 일각에서는 에코프로 그룹주가 국민주에 등극한 뒤 부진을 면치 못했던 제2의 카카오가 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2019년 카카오의 소액주주 수는 13만명에 그쳤지만, 액면분할에 힘입어 2021년 9월 30일 기준 202만명으로 급증해 국민주에 올랐다. 하지만 실적 부진이 이어지자 주가는 올해 들어 50% 가까이 하락했다. 한때 코스피 시장 시가총액 3위까지 등극했던 카카오는 현재 12위에 머물고 있다.

한 전문가는 "에코프로비엠의 소액주주 1인당 보유금액 평균이 3000만원이라는 점에서 무리하게 특정 종목에 투자하는 건 아닌지 돌아봐야 할 때"라며 "미래 전망이 좋고 회사가 우량하더라도 단기 과열 양상을 보였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올해 2분기에도 전기차 판매량은 견조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실적은 나쁘지 않겠지만 에코프로 그룹주의 경우 최근 실적과 별개로 움직이는 부분이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했다.

국민주 지위를 굳히기 위해서는 주가 널뛰기 현상을 피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서지용 상명대 경영학부 교수는 "이차전지를 비롯해 미래 유망한 사업을 영위해 현재 에코프로비엠을 비롯해 에코프로 그룹주는 코스닥시장 상위권에 포진해있다"며 "진정으로 국민주로 입지를 굳히기 위해서는 변동성을 낮추고 배당 성향을 높이는 등 안정적인 주가 흐름을 보여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밧데리개미' 54만명… 셀트 제치고 코스닥 1위 된 에코프로 3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