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돈줄 막히자 벤처펀드 조성 곳곳 차질…업계 "정책 효과 체감 안돼"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3 08:43
  • 글자크기조절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벤처투자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벤처캐피탈(VC) 업계가 펀드 조성에 애를 먹고 있다. 출자자(LP) 모집이 여의치 않자 펀드 결성기간을 잇따라 연기하는가 하면 아예 결성규모를 절반으로 줄이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정부가 벤처투자시장 활성화를 위해 패키지 정책을 내놓았지만 업계에선 크게 체감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23일 VC 업계에 따르면 국내 A 벤처캐피탈은 현재 조성 중인 펀드를 목표 금액의 절반 수준으로 마무리하기로 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주요 LP인 금융기관들이 벤처투자 운용 한도를 줄이면서 출자를 받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A 벤처캐피탈 대표는 "결성 목표액은 1000억~1200억원이었는데 금융기관 등 민간 투자자로부터 출자받기 어려워 500억~600억원 수준으로 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라며 "향후 멀티클로징(기존 펀드 추가 증액)을 통해 당초 목표치 금액만큼 불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금융기관들의 벤처투자는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분기 금융기관(산업은행 제외)의 벤처투자 규모는 91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88.5%(6983억원)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체 벤처펀드 중 금융기관 출자금 비중도 29.6%에서 16%까지 쪼그라들었다.

이에 정부는 지난달 벤처투자시장 활성화를 위한 패키지 정책을 내놓았다. 10조5000억원 규모로 성장자금을 투입하고 은행의 벤처펀드 출자한도를 상향 조정하는 등 민간 벤처투자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업계는 크게 체감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또 다른 VC 관계자는 "제2~3 금융권을 중심으로 출자사업이 재개했다고는 하지만 그 규모가 매우 작고 출자 기준도 매우 까다롭다"며 "더 많은 LP를 찾아다녀야 해 펀드 결성 난이도가 매우 높아졌다"고 말했다.

금융기관의 비상장주식에 대한 위험가중자산 평가 체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이태운 여신금융협회 본부장은 "비상장주식은 상장주식보다 약 1.3~1.5배 위험자산으로 가중해 평가돼 은행 건전성 지표인 BIS(국제결제은행) 비율에 영향을 미친다"며 "이는 비상장주식에 대한 투자를 꺼리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펀드 출자사업마저도 결성시한을 연기하는 일도 발생했다. 지난 15일 미래에셋벤처투자와 유안타인베스트먼트는 약속한 펀드 자금을 모으지 못하면서 5000억원 규모의 K-바이오·백신펀드 결성시한을 다음달 말로 두 차례 연기했다. 정부 펀드 출자사업에서 결성시한을 한 차례 연장하는 경우는 많지만 추가로 더 연장한 것은 이례적이다.

독립계 VC 관계자는 "최근 모태펀드와 성장금융이 출자사업을 나서면서 매칭 LP를 찾고 있지만 민간 주요 LP인 금융기관이 요지부동"이라며 "지난해 모태펀드 위탁운용사(GP)로 선정된 일부 VC들이 GP 자격을 반납하는 사례가 등장했는데 올해는 그 수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대통령, 새 장관 6명 중 '여성 3명'…"이런적 처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