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사람도, 개미도 日로 간다…주식보다 일본 ETF가 더 편리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624
  • 2023.05.22 16:37
  • 글자크기조절
사람도, 개미도 日로 간다…주식보다 일본 ETF가 더 편리
최근 일본 증시가 다시 활황을 맞이하면서 개미(개인투자자)도 일본 투자로 눈을 돌리고 있다. 특히 일본 증시 '직구'보다 편리한 ETF(상장지수펀드)와 같은 간접투자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다.


日 증시, 매력적인데...도요타車 사려면 최소 '186만원' 필요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은 해외 증시 중 시차가 없어 매력적이다. 그나마 가까운 중국, 홍콩 증시 역시 시차가 존재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개인투자자 입장에선 편하게 주식을 거래할 수 있다는 장점이다. 한국과 다른 점이라면 장중 점심시간(오전 11:30~오후 12:30)이 있다는 점 정도다.

그러나 일본 증시는 최소 매매 단위가 100주로 소액으로 투자하는 개미투자자들의 진입 장벽이 높다는 단점이 있다. 그 때문에 주식 매수에 필요한 최소금액이 너무 크다.

가령, 일본 증시에서 시가총액 1위인 도요타자동차는 22일 기준 1주당 1950엔(한화 약 1만8640원)가량에 거래되고 있는데 최소 매수 단위인 100주를 사라면 19만5000엔(한화 약 186만원)이 필요하다. 그나마 도요타자동차가 2021년 5대 1 액면분할을 했는데 액면분할 이전이라면 한화로 약 1000만원이 필요한 셈이다.

일본 증시에 직접 투자할 경우 세금도 고려해야 한다. 우리나라에선 일본을 포함해 해외주식 투자 시 양도차익 250만원을 기본적으로 공제한 뒤 22%의 세율을 부과하는데 일본 주식도 예외는 없기 때문이다.


韓 개미도 '日 ETF'에 눈길…円低 이용한 영리한 투자도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이 때문에 국내 투자자들은 주식을 직접 매매하기보다 ETF 등 간접 투자 상품에 눈길을 돌린다.

특히 최근 엔저(円低, 엔화 가치 하락) 향후 엔화 강세에 베팅하는 ETF 상품에 대한 수요도 늘고 있다. 이날 한국예탁결제원 세이브로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은 최근 한 달(4월 20~5월 19일)간 '아이셰어즈 미국채 20년물 엔화 헷지'(ISHARES 20+ YEAR US TREASURY BOND JPY HEDGED) ETF를 825만달러(한화 약 109억원) 순매수했다. 이는 전체 일본 증시에서 개별 종목 포함 가장 많이 순매수한 상품이다.

해당 상품은 미국 20년 이상 되는 장기채에 투자하는 JPY 환헷지 ETF다. 거래수수료가 국내 증시 상장 ETF보다 큰데도 불구하고 투자하는 건 투자자들이 엔화 강세시 환차익에 대한 추가 이익 기대한 것으로 보인다.

김도형 삼성자산운용 ETF컨설팅본부장은 "해당 상품은 향후 엔화 강세와 미국 금리 인하라는 두 가지 효과를 노린 적극적인 투자 형태"라면서도 "다만 환율은 쉽게 전망하기 어려운 영역이기 때문에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일본 증시에 상장된 상품이기 때문에 '원화→엔화→원화'로 2번 환전 수수료가 붙는다"며 "게다가 미국 장기채 투자 상품이기 때문에 ETF 보수에 달러 환전에 대한 수수료도 녹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증시에 상장된 일본 관련 ETF는 총 8종으로 많지는 않으나 최근 일본 증시 돌풍에 국내 투자자들도 순매수 중이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상품은 'TIGER 일본엔선물 (8,465원 ▲45 +0.53%)'(19억원)이다. 'TIGER 일본니케이225 (18,000원 ▲75 +0.42%)' ETF도 같은 기간 17억원 사들였다.

그 외에도 'KODEX 일본TOPIX100 (17,690원 ▲140 +0.80%)'(6억원), 'ACE 일본Nikkei225(H) (23,100원 ▼40 -0.17%)'(4억원), 'ACE 일본TOPIX레버리지(H) (32,515원 ▲95 +0.29%)'(2억원), 'ACE 일본TOPIX인버스(합성 H) (3,065원 ▼10 -0.33%)'(2억원), 'TIGER 일본TOPIX(합성 H) (20,180원 ▲155 +0.77%)'(1억원), 'KODEX TSE일본리츠(H) (11,880원 ▼190 -1.57%)'(4000만원) 등도 일제히 매수우위를 보였다.

박윤철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에 상장된 일본 증시 관련 ETF 역시 관심 가져 볼 만하다"며 "일본 추종 ETF인 EWJ(iShares MSCI Japan ETF), DXJ(WisdomTree Japan Hedged Equity ETF) 역시 가격 상승세에도 여전히 매력적인 투자 대안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2500선 아슬아슬…외인·기관 매도에 밀린 韓증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