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쌀 때 더 많이 짓자…中 이제 신규 발전소 절반이 '태양광'

머니투데이
  • 김재현 전문위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23
  • 2023.05.23 08:01
  • 글자크기조절
/사진=중국 인터넷
/사진=중국 인터넷
석탄발전 비중이 60%에 근접하는 중국이 태양광 발전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올들어 중국의 신규 발전설비 용량 중 태양광 비중이 57.2%를 차지할 정도로 태양광 발전이 대세로 등극하고 있다.

18일 중국증권보에 따르면 중국이 태양전지(셀)의 주원료인 폴리실리콘 가격이 급락하자 태양광 발전용량을 더 빠르게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가에너지국 발표에 따르면 올해 1~4월 중국 신규 태양광 발전용량은 48.31기가와트(GW) 증가했다. 작년 동기 대비 31.43GW가 더 늘어난 수치로 증가폭은 186.2%에 달했다. 1GW(기가와트)는 약 10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특히 48.31GW는 올해 1~4월 중국 신규 발전설비 용량(84.42GW)의 57.2%에 달하는 규모로서 신규 발전설비가 태양광 발전에 집중된 것으로 드러났다.

태양광 발전용량 급증은 태양전지의 원재료 가격 급락으로 인한 단가 하락 영향이 크다. 중국 비철금속협회 실리콘분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폴리실리콘 가격은 t당 14만2700위안(약 2710만원)을 기록하며 15만위안선 아래로 하락했다. 3월 11일 거래가격인 23만7400위안(약 4510만원) 대비 약 40% 급락한 가격으로 주간 하락폭만 9.6%에 달했다.

중국 태양광 업계는 태양광 공급사슬의 가격이 계속 하락하면서 올해 태양광 발전용량 설치가 예상을 큰 폭 초과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보고 있다. 태양광 시장조사업체 PV 인포링크(InfoLink)는 "폴리실리콘의 공급과잉 현상이 2분기 들어 심화되고 있으며 생산단계의 재고증가 지속으로 향후 중위권업체가 생산량 증대와 비용 통제 측면에서 경쟁업체들의 거센 도전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실리콘분회는 웨이퍼 가격 하락 원인으로 "업체들이 재고정리를 위해 가격을 인하하고 있을 뿐 아니라 원재료 가격 역시 하락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올해 전 세계 태양광 시장 수요는 약 350~360GW로 예상되고 있다. 글로벌 태양전지 2위 업체 제이에이솔라는 최근 실적발표 후 진행된 콘퍼런스콜에서 "공급사슬의 가격 하락에 따라 수요가 성장하고 있으며 현재 상황으로 볼 때 올해 수요가 예측을 초과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평안증권도 "올해 태양광 발전설비 가격이 하락 추세에 진입하면서 수요가 급성장하고 있다"며 "해외 수요도 성장하면서 3월 수출물량이 지난해 성수기 수준을 뛰어넘었다"고 밝혔다. 인포링크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국의 태양광 모듈 수출은 작년 대비 37% 증가한 50.9GW를 기록했으며 태양전지(셀) 수출은 66% 증가한 8.6GW에 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2시간에 빼앗긴 일, 근로자가 더 달라고 아우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