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현대차, 울산공장 전면개조...LNG 버리고 수소 라인 만든다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736
  • 2023.05.24 14:38
  • 글자크기조절

친환경 '수소버너 기술' 연내 개발...26년 울산· 27년 북미 신공장 순차 적용

(서울=뉴스1) = 현대차는 1일(현지시간)부터 4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시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청정 운송수단 박람회 ‘ACT 엑스포 2023(Advanced Clean Transportation Expo 2023)’에 참가해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트랙터(XCIENT Fuel Cell Tractor)’의 양산형 모델을 선보이고 이를 중심으로 한 북미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 방향을 공유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현대차가 ACT 엑스포 2023에서 전시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트랙터 모델. (현대차 제공) 2023..5.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 현대차는 1일(현지시간)부터 4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시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청정 운송수단 박람회 ‘ACT 엑스포 2023(Advanced Clean Transportation Expo 2023)’에 참가해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트랙터(XCIENT Fuel Cell Tractor)’의 양산형 모델을 선보이고 이를 중심으로 한 북미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 방향을 공유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현대차가 ACT 엑스포 2023에서 전시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트랙터 모델. (현대차 제공) 2023..5.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MT단독현대차 (202,000원 ▼3,500 -1.70%)가 울산과 미국 공장 중 일부를 온실가스 배출 '제로' 라인으로 전면 개조한다. 차체에 페인트를 칠하는 도장공장을 LNG(액화천연가스)버너 방식에서 수소버너로 전환해 CO2(이산화탄소) 등 각종 유해물질 발생을 획기적으로 줄이겠다는 구상이다.

특히 수소버너는 일본 등 주요 완성차 업체가 개발에 열을 올리는 새로운 친환경 기술이다. 현대차가 연내 기술 개발을 완료할 경우 글로벌 IP(지적재산) 선점효과를 비롯해 자동차 제조 공정에 일대 변화를 몰고 올 전망이다.


현대차, 국토부에 '친환경 수소버너 중장기 로드맵' 발표...CO2 등 온실가스 배출 '제로' 도전


[단독]현대차, 울산공장 전면개조...LNG 버리고 수소 라인 만든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최근 국토교통부에 '친환경 수소버너 중장기 로드맵'을 보고했다. 버너는 쉽게 말해 자동차를 도색할 때 쓰이는데 이 과정에서 CO2는 물론 N2O(이산화질소), CH4(메탄) 등의 주요 온실가스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

현대차는 울산과 북미 신공장, 유럽 도장공장의 열원을 LNG버너로 쓰고 있다. 올해 안에 소형수소버너를 개발해 핵심 생산공장부터 '수소 에너지 전환 관련 차세대 솔루션'을 구축하기로 확정했다.

구체적으로 오는 2026년 울산 신공장에 이어 2027년에는 북미 신공장을 수소버너로 전환하겠다고 국토부에 밝혔다. 우선 도장공장을 시작으로 향후 소재공장의 열원도 수소로 대체한다는 방침이다.

세계 최초 수소차인 '넥쏘' 상용화 경험이 있는 만큼 현대차는 수소버너 개발 막바지 단계로 전해졌다. 저NOx(질소산화물), 역화방지 등 설계 기술도 확보한 상태다.

국내에서는 아직 생소한 수소버너이지만 일본에서는 이미 도요타가 차세대 기술로 밀고 있다. 다만 아직 자동차 생산라인에 적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현대차가 글로벌 특허전에서 우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


한 때 넥쏘 '단종설' 돌았지만...'생산부터 모빌리티까지' 전략 추진


현대차가 수소버너 개발에 나선 것은 수소 상용차 등 수소 관련 사업의 끈을 놓지 않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수소 포트폴리오를 수소차에 국한하지 않고 '생산부터 모빌리티까지'라는 큰 틀 아래 전사 차원에서 다루겠다는 의미로도 읽힌다.

한때 단종설이 돌았던 넥쏘 후속 모델도 출시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 3월 '수소차 정부 지원단'을 출범하고 올해에만 수소버스 700대, 수소화물차 100대 보급하는 계획을 세운 것을 감안하면 수소차 생태계는 확대될 여지가 충분하다.

아울러 윤석열 정부가 최근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CF100'(무탄소에너지 100% 사용)에 맞춰 울산과 북미 신공장 도장공장을 온실가스 배출 제로 라인으로 부각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정부와 대한상공회의소는 RE100(재생에너지 100% 사용)의 대안으로 CF100 국제 확산에 합의를 이뤘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소버너 개발은 수소 경쟁력과 인프라 확보 대비 신공장 적용방안을 선제 수립하는 차원"이라면서 "각종 정부 과제와 국책사업과 연계해 추진해 수소 생태계 전반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수출을 앞둔 넥쏘가 수소를 충전하고 최종 점검을 받고 있다/사진=이정혁 기자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수출을 앞둔 넥쏘가 수소를 충전하고 최종 점검을 받고 있다/사진=이정혁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美·中 패권전쟁 속 떠오르는 日…속 끓는 K-반도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