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3년 수익률 57.43%…한투운용 ACE 일본Nikkei225(H) ETF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4 14:01
  • 글자크기조절

양적완화에 거버넌스까지 기대

/사진=한국투자신탁운용
/사진=한국투자신탁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일본의 투자 매력도가 높아진 만큼 'ACE 일본Nikkei225(H)' ETF(상장지수펀드)를 추천한다고 24일 밝혔다.

ACE 일본Nikkei225(H) ETF는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에서 산출·발표하는 Nikkei225 Index(니케이225 지수)를 기초지수로 한다. 해당 지수는 일본 도쿄증권거래소 내 1부 시장에 상장된 전체 종목 중 시가총액 및 거래량 등 요건을 충족한 상위 225개의 주요 종목을 구성한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전날 기준 해당 ETF의 최근 1년과 3년 수익률은 각각 20.50%와 57.43%를 기록했다. 2016년 2월26일 설정 이후 수익률은 109.97%다.

올해 전 세계 경기가 부진한 중에도 최근 일본 증시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일본 5대 상사 투자를 확대한 후 지속된 활황에도 추가 상승 여력이 남아있다는 분석이다.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일본 증시는 탄탄한 기업 실적과 자본 효율성 개선 기대 등 호재가 많다.

남용수 한국투자신탁운용 ETF운용본부장은 추가 상승 요인으로 △일본은행 양적완화 유지 △도쿄증권거래소의 기업가치 제고 촉구 △엔화 약세 재개에 따른 외국인 순매수 지속 유입 등을 꼽았다.

남 본부장은 "지난달 거래소의 기업가치 제고 개선책 요구 이후 일부 기업에서 거버넌스 개선 움직임이 확대되고 있다"며 "워런 버핏이 일본 주식 추가 매수 의향을 표해 외국인 투자자 매수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엔화 약세가 예상되는 시점에는 ACE 일본Nikkei225(H) ETF의 환헤지 전략이 환율 변동을 피하고 수익률만 취할 수 있는 좋은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ACE 일본Nikkei225(H) ETF는 실적배당형 상품으로 과거 수익률이 미래 수익률을 보장하지 않는다. 운용 결과에 따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