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 독하고 치명적인 '유전성 위암'…유전자 검사받아야 할 때는

머니투데이
  • 박정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48
  • 2023.05.28 10:10
  • 글자크기조절
더 독하고 치명적인 '유전성 위암'…유전자 검사받아야 할 때는
위암은 한국인이 가장 많이 걸리는 암 중 하나다. 가수 임윤택, 배우 장진영처럼 비교적 젊을 때 위암에 걸려 사망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일반적인 위암은 반복적인 위 염증이 주요 원인이지만, 젊을 때 나타났다면 유전적인 요인이 작용한 건 아닌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순천향대부천병원 위장관외과 최윤영 교수는 유전성 위암에 대해 "우리 몸에는 암 발생을 억제하는 역할을 하는 유전자가 있는데, 이 유전자에 태어날 때부터 돌연변이가 있어 암 억제 메커니즘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유전성 위암은 일반 위암(평균 60세)보다 발병 연령이 어리며 위에 두 개 이상의 다른 암이 있거나, 위암 외 다른 암이 동반되는(중복암) 특징이 있어 진단·치료가 까다로운 편이다.

유전성 위암의 종류는 크게 '유전성 미만형 위암'과 '린치 증후군'이 있다. 유전성 미만형 위암은 'CDH1'이라는 유전자에 타고난 돌연변이가 있는 경우 발생하는 위암으로, 이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있는 경우 50~70% 확률로 살아가는 동안 위암이 생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 45세 미만의 미만형 위암 환자 0.5% 미만에서 이러한 돌연변이가 발견됐다고 보고된 바 있다. 최 교수는 "위암은 세포 모양에 따라 장형과 미만형으로 나뉜다"며 "미만형의 경우 예후가 나쁘고, 젊은 여성에서 상대적으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린치 증후군은 대장암에서 잘 알려진 유전성 암이지만, 위암·자궁내막암과도 연관이 있다. 린치 증후군은 MLH1, PMS2, MSH2, MSH6 유전자 중 하나에 타고난 돌연변이가 있는 경우 발생한다. 린치 증후군으로 인한 암은 최근 면역 항암치료(면역관문억제제)에 효과가 좋은 것으로 알려진 현미 부수체 불안정성 위암으로 나타난다.

최윤영 순천향대 부천병원 외과 교수. /사진=순천향대 부천병원
최윤영 순천향대 부천병원 외과 교수. /사진=순천향대 부천병원

이론적으로는 직계 가족 구성원 중 절반이 해당 유전자 돌연변이를 공유할 수 있는데, 이 경우 같은 암이 그 구성원에게서도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위암이 직계 가족 중 2명 이상에서 발생했을 경우, 특히 미만형 위암이라면 유전자 검사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 50세 이전 젊은 연령에서 발병할 때도 주치의와 유전자 검사 여부를 상담해보는 게 좋다.

유전성 위암은 혈액을 뽑아 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유전자의 돌연변이 여부를 확인해 진단한다. 최근 단일 유전자 대신 수십 개의 암 발생 위험 유전자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다중 유전자 패널 검사가 등장해 의료 현장에서 활발히 쓰이고 있다. 아직 암이 진단되지는 않았지만, 유전성 위암 위험 유전자를 가진 것이 확인되면 20대부터 매년 위내시경 등 암 검진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위암 증상은 속쓰림, 복부 팽만감, 복통, 소화불량 등이 대표적이다. 최 교수는 "유전성 위암 위험 유전자가 있다고 꼭 위암이 발생하는 것은 아니지만 일반인들보다 위험성이 높은 것은 사실"이라면서 "규칙적인 식사와 운동, 금연과 금주, 맵고 짠 음식 피하기, 헬리코박터균 제균 등을 통해 위암 발생 예방을 위한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