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종국 따라하다가 사타구니에 '혹'이?…근력운동 '이것' 조심해야

머니투데이
  • 정심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755
  • 2023.05.28 09:40
  • 글자크기조절
김종국 따라하다가 사타구니에 '혹'이?…근력운동 '이것' 조심해야
#30대 직장인 김모 씨는 올여름 휴가를 앞두고 가수 김종국 씨처럼 멋진 몸매를 갖고 싶어 본격적인 몸만들기에 돌입했다. 평소 운동을 좋아해 탄탄한 몸을 유지해왔지만, 코로나19 시기에 체지방은 늘고 근육량은 줄어 오랜만에 고강도 운동을 시작했다. 하지만 김 씨는 운동을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아랫배가 당기고 욱신거림을 느꼈다. 특히 사타구니 근처에서 혹처럼 불룩한 것이 만져져 병원을 찾은 김 씨는 '탈장'을 진단받았다.

탈장은 내장이 제자리에 있지 못하고 복벽의 약한 부위로 밀려나는 것을 말한다. 탈장은 위치에 따라 서혜부(사타구니) 탈장, 대퇴 탈장, 배꼽 탈장, 그리고 복부 수술을 했던 부위에 발생하는 절개부위 탈장 등이 있다. 그중 성인들에서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탈장은 서혜부 탈장이다. 서혜부 탈장은 주로 남성들에게 발생하며, 고강도 운동이나 만성 변비, 과도한 복부 압력, 흡연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특히 단기간에 근육을 만들기 위해 무리하게 운동하는 사람들에게서 탈장이 발생할 수 있다. 이때 생기는 탈장을 '스포츠 탈장'이라고 하는데, 축구나 테니스, 레슬링 선수나 격렬한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에게 자주 발생해 이름이 붙여졌다. 운동량이 많으면 근육이 잘 발달해 탈장이 생기지 않을 것 같지만, 운동량이 지나치게 많거나 복압을 높이는 동작을 장기간 지속해서 하게 되면 복벽에 균열이 생겨 탈장 위험이 커진다.

무거운 물건을 자주 드는 택배 노동자, 장시간 운전하며 액셀이나 브레이크를 밟느라 한쪽으로 힘이 쏠리는 택시나 버스 기사 중에서 탈장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다. 명지병원 외과 박종섭 교수는 "강도 높은 운동을 할 때는 적절한 호흡법과 올바른 자세를 통해 복부 내부 압력을 완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운동 전에는 충분한 스트레칭으로 근육과 인대를 이완할 것"을 조언했다.

김종국 따라하다가 사타구니에 '혹'이?…근력운동 '이것' 조심해야
탈장 초기에는 해당 부위가 묵직한 느낌과 함께 통증이 동반된다. 하지만 처음에는 금세 회복되기 때문에 본인이 탈장임을 알아채기 쉽지 않다. 탈장 부위에서는 메추리알 크기 정도의 불룩한 덩어리가 만져지는데, 손으로 누르거나 누워있으면 돌기가 사라지기도 한다. 이처럼 증상이 명확하지 않기 때문에 방치될 가능성이 높다.

탈장 상태가 지속하고 심해지면 복부 장기에서 혈액 순환이 어려워지고, 심한 통증과 출혈, 심지어는 장폐색 또는 괴사를 유발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증상 발생 시 병원에 빠르게 내원해 진단받는 게 좋다.

탈장은 복벽의 모양이 구조적으로 변한 것이므로 반드시 수술로 치료해야 한다. 탈장 교정술은 탈장이 발생한 부위에 인공 막을 이용해, 복벽의 결손을 막아서 이탈한 장기를 제자리에 있게 한다. 과거에는 복부를 절개하는 개복수술을 통해 탈장을 치료했으나, 최근에는 복강경 및 로봇을 이용한 최소침습수술을 통해 탈장 교정술을 실시한다.

로봇을 이용한 탈장 수술은 3개의 작은 절개만으로 이뤄진다. 절개 부위를 통해 체내 삽입된 로봇 팔은 사람의 손보다 길고 가늘며, 회전 각도가 커 세밀하고 정교한 탈장 교정과 봉합이 가능하다. 또 3D 고해상도 영상으로 넓고 명료한 시야 확보로 수술하기 때문에 수술의 완성도가 높다. 그 때문에 수술 후 회복이 빠르고, 재발과 합병증이 적은 장점이 있고, 유착이 심하거나 신체 깊숙한 곳에 있는 부위라도 안전하게 수술할 수 있다.

수술 다음 날부터 일상생활이 가능하지만, 재발과 합병증을 막기 위해 한 달가량은 몸에 무리를 줄 수 있는 활동은 자제해야 한다. 특히 복압이 높아지는 고강도 운동이나 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리는 일은 충분한 회복기를 거친 후 시행해야 한다. 박종섭 교수는 "탈장 수술은 재발이 잦고, 발생 부위에 따라 정교한 술기를 필요로 하는 수술"이라며, "그런 면에서 로봇수술은 정밀한 수술과 수술 후유증이라고 하는 감염·통증·흉터가 현저히 작고 회복 속도가 빨라 선호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