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母 요양원 퇴원시켜 같이 살자"…가족·직원이 반대하자 살해 시도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6 11:07
  • 글자크기조절
요양원에 있는 어머니와 함께 사는 것을 반대한 가족과 요양원 관계자를 살해하려 한 50대가 체포됐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요양원에 있는 어머니와 함께 사는 것을 반대한 가족과 요양원 관계자를 살해하려 한 50대가 체포됐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요양원에 있는 어머니와 함께 사는 것을 반대한 가족과 요양원 관계자를 살해하려 한 50대가 체포됐다.

26일 뉴스1에 따르면 경기 시흥경찰서는 전날 오전 10시10분 흉기를 들고나온 A씨(50대)를 그의 주거지 인근에서 살인예비 등 혐의로 체포했다.

A씨는 전날 새벽 112에 전화를 걸어 '어머니를 퇴원시키지 않으면 분신하겠다' '요양원 관계자와 가족을 살해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A씨 주거지 인근에서 대기하다가 술에 취해 흉기를 들고나온 그를 검거했다.

A씨는 서울 한 요양원에 있는 어머니를 퇴원시켜 같이 살고자 했으나, 가족과 요양원 관계자가 이를 반대하자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최근 교도소에서 출소해 집행유예 기간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A씨에 대해 구속영장 등을 신청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달만에 3억오른 강남·잠실 아파트…송파구 6주째 '상승'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