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故 서세원 숨진 그 병원, 운영 허가도 못받아…숨진 사람 더 있다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9,873
  • 2023.05.26 13:40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코미디언 겸 사업가 고(故) 서세원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되고 있다. (공동취재) 2023.5.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코미디언 겸 사업가 고(故) 서세원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되고 있다. (공동취재) 2023.5.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송인 고(故) 서세원이 캄보디아에서 숨진 것 관련, 그가 숨진 병원을 둘러싼 추가 의혹이 제기된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오는 27일 '회장님의 수상한 병원 - 서세원 사망 사건의 진실' 편을 방영한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제작진은 캄보디아 수사 당국이 이번 사건에 대해 협조적이지 않았다며 그 배경이 무엇인지 의문을 제기한다.

공개된 예고에 따르면 제작진은 2주간 캄보디아 현지 취재를 통해 고인의 죽음 및 A 병원을 둘러싼 의혹을 파헤쳤다.

현지 경찰은 고인의 사인이 당뇨 합병증으로 인한 심정지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고인의 지인들은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 이들은 당뇨 환자가 링거를 맞다가 숨지는 경우는 일반적이지 않은 데다 A 병원에서 프로포폴 약병과 주사기가 발견됐다는 보도를 주목했다.

현지 수사기관은 병원에서 수거한 약물 중 프로포폴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추가 보도로 고인에게 링거를 주사했다는 간호사 짠드라(가명)의 인터뷰가 공개돼 파장을 일으켰다. 짠드라는 "프로포폴인 줄 모르고 흰 액체를 고인에게 주사했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된 코미디언 겸 사업가 고(故) 서세원의 발인식에서 고인의 딸인 방송인 서동주가 슬픔에 잠겨 운구 행렬을 뒤따르고 있다. (공동취재) 2023.5.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된 코미디언 겸 사업가 고(故) 서세원의 발인식에서 고인의 딸인 방송인 서동주가 슬픔에 잠겨 운구 행렬을 뒤따르고 있다. (공동취재) 2023.5.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 병원 자체도 논란이다. 캄보디아에선 의료 자격증이 없어도 현지인 의사만 고용하면 일반인도 병원을 운영할 수 있는 걸로 전해졌다. 게다가 A 병원은 성형외과 간판이 걸려 있을 뿐 아직 공식 운영 허가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제보자들은 A 병원에서 서세원 말고도 숨진 사람이 있다고 '그것이 알고싶다' 측에 주장했다.

또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A 병원이 2019년 다른 이름으로 개원했으며, 해당 건물 소유자가 캄보디아 유력 인사의 가족이라고 주장했다. 고 서세원 사망은 캄보디아 당국이 사건 기록이나 증거를 공개하지 않아 의문을 남긴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달만에 3억오른 강남·잠실 아파트…송파구 6주째 '상승'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