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고가 뚫는 삼성전자·하이닉스…"반등의 시간" 반도체株 '질주'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088
  • 2023.05.26 12:00
  • 글자크기조절

오늘의 포인트

반도체주의 질주가 이어진다. 엔비디아의 실적 호조에 더불어 업황 반등 기대감이 강해지는 중이다. 메모리 공급 업체를 넘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업종까지 온기가 확산되고 있다. 업계는 올 하반기 업황 반등을 준비하는 중이다.


삼전 52주·하이닉스 연중 신고가…엔비디아 강세 영향


신고가 뚫는 삼성전자·하이닉스…"반등의 시간" 반도체株 '질주'
26일 오전 11시50분 기준 코스피 시장에서 삼성전자 (72,200원 ▲1,300 +1.83%)는 전 거래일 대비 1600원(2.33%) 오른 7만400원을 보이고 있다. 52주 신고가다. SK하이닉스 (110,300원 0.00%)는 4.64% 급등 중이다. 장 중10만8800원까지 오르면서 연중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대형 메모리 공급사들뿐만 아니라 반도체 소부장 기업들도 강하게 상승 중이다. 같은 시각 코스피 시장에서는 한미반도체 (25,700원 ▼650 -2.47%)가 1.47% 상승 중이다. 코스닥 시장에서 HPSP (27,800원 ▼1,150 -3.97%)는 9.32%, ISC (50,600원 ▼100 -0.20%)는 3.59%, 하나마이크론 (16,840원 ▼320 -1.86%)은 2.77%, 동진쎄미켐 (37,700원 ▼950 -2.46%)은 7.15%, 하나머티리얼즈 (45,650원 ▼450 -0.98%)는 2.13% 강세다.

이날 연휴를 앞두고 투자자들은 6월 금리 인상 등 매크로(거시 경제) 우려에 관망세를 보인다. 코스피, 코스닥 지수가 상승 출발했다가 하락 전환하는 등 증시는 보합권에 머물며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그러나 증시의 보합세에도 불구하고 반도체가 강한 상승세를 보이는 것은 전날 미국 증시 영향이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증시에서 나스닥 지수는 1.7% 상승 마감했다. 엔비디아가 24.3% 폭등한 영향이다. 엔비디아는 지난 24일(현지시간) 장 마감 후에 예상을 크게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대표적인 반도체 기업인 엔비디아에서 호실적을 내자 반도체 업황 반등이 가까워졌다는 기대감이 더 증가했다.

업계에서는 공급 업체들의 감산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2분기 말부터 고객사들의 메모리 재고 소진이 더 원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하반기 수요 증가 기대감이 늘어나는 중이다.


경기선행지표 상승…스마트폰·서버 수요 주목


신고가 뚫는 삼성전자·하이닉스…"반등의 시간" 반도체株 '질주'
전방 기업들의 재고 감소, 메모리 공급사들의 감산과 더불어 반도체 업황 반등 기대감을 키우는 것은 경기선행지표들의 상승이다. 하반기 수요 증가를 가늠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증권가에 따르면 미시간대 소비자 기대 심리 지수(미국), 소비자 지출 의향(중국), 내구재 지출전망 CSI(국내)의 회복이 확인됐다.

주식 시장에서는 이를 선반영해 반도체 종목들이 골고루 강세를 보이고 있고 KRX반도체 지수는 3000을 돌파했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주가와 동행하는 유일한 업황 지표인 중국 IT 수요 전년 동기 대비 증감률은 4월에 2.5%를 기록해 2월부터의 반등세가 지속됐다"며 "코로나19(COVID-19) 소멸에 따라 중국 IT 수요 증감률의 추세 전환이 발생 중인 듯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경기선행지표들의 반등 후 6개월 이상 경과하고 고객들의 IT 세트 및 반도체 재고 조정이 완료될 올해 3분기 하순 이후에 IT 세트의 판매와 반도체 주문의 증가가 본격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업황 개선의 모멘텀에 주목하고 있는데, 그 중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와 서버 수요 증가에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정민규 상상인증권 연구원은 "스마트폰은 하반기 신제품 출시와 폴더블 등 고부가 라인업 비중 확대로 수요 개선이 전망된다"며 "서버는 글로벌 클라우드 업체들의 CAPEX(캐펙스·자본적지출) 감축 우려는 있지만, AI(인공지능) 관련 투자 확대로 수요는 지속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