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경남 진주에 400억 규모 예산 투입…그린스타트업 타운 생긴다

머니투데이
  • 세종=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6 13:46
  • 글자크기조절
사진=국세청 제공
사진=국세청 제공
중소벤처기업부가 올해 그린스타트업 타운 조성지로 경상남도 진주시를 최종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중기부의 '그린스타트업 타운 조성' 사업은 스타트업 파크, 지식산업센터, 메이커스페이스 등 기존 창업지원 인프라들이 하나의 클러스터를 이룰 수 있도록 집적된 복합허브센터를 건립·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도시재생지구와 연계해 주거·문화·교통시설 등 생활형 인프라가 이미 구축된 도심내 젊은 청년층들이 선호하는 입지에 조성하고 친환경·기후테크 기업과 지역주력산업인 항공우주, 항노화, 그린에너지 산업 관련 스타트업을 입주시킬 예정이다.

또 건물내에 에너지관리·재생에너지 활용 시스템을 필수로 구축하도록 하고 있다.

현재까지 중기부는 충청남도 천안(2020년), 광주광역시(2021년), 대구광역시(2022년), 강원도 원주(2022년)의 총 4개 광역시·도에 그린스타트업타운을 조성중에 있으며 이번에 지정된 경남 진주까지 포함하면 전국 5개 광역시·도에 그린스타트업 타운이 조성된다.

이번 공모사업에 5개의 지방자치단체가 응모해 그 어느때보다 열띤 경합을 거쳐 최종적으로 진주시가 선정됐다.

최종 선정된 경남 진주시는 "'도시재생 G-그린 디지털 스퀘어'라는 사업명 아래 '지역혁신과 성장을 선도하는 젊은 경남의 미래, 경남 그린 디지털 산업의 씽크탱크(Think Tank) 플랫폼'이라는 컨셉으로 그린스타트업 타운을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경남 진주시의 사업은 경상국립대 칠암캠퍼스를 중심으로 저탄소 그린산업단지, 진주 혁신도시로 이어지는 연결과 인근 3개 도시재생지구(성북, 강남, 상대) 및 우주항공 관련 지역인프라를 기반으로 △항공우주산업(부품, 소재) △항노화산업 △그린에너지 산업(신재생, 친환경) △ICT 디지털산업 분야 창업기업의 지원과 성장 계획의 연계가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밖에도 경남(진주시)에 소속된 창업지원단을 통한 대기업, 투자기관, 대학 등 일원화된 지원체계 구축 및 협력기관 등과의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제시해 지속적이고 효율적인 운영전략을 수립했다는 평가도 받았다.

김우중 중기부 지역기업정책관은 "그린스타트업 타운 조성으로 지방에도 청년들이 선호하는 창업과 관련된 클러스터 형태의 인프라가 구축되고, 이를 통해 창업의지가 강한 젊은이들이 창업하기 좋은 여건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속보 北 발사체, 어청도 서방 200여㎞에 비정상 낙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