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삼일PwC, '미래를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세미나 성료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6 13:33
  • 글자크기조절
윤훈수 삼일회계법인 최고경영자(CEO). /사진제공=삼일PwC 거버넌스센터
윤훈수 삼일회계법인 최고경영자(CEO). /사진제공=삼일PwC 거버넌스센터
삼일PwC 거버넌스센터가 지난 25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미래를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를 주제로 하는 세미나를 성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120여명의 상장사 감사위원과 사외이사를 대상으로 했다. 축사를 맡은 곽수근 서울대학교 경영대학 명예교수는 "IT 기술의 발전을 토대로 수많은 소액주주가 힘을 모아 주주 행동주의를 실천하면서 이제는 자본시장에 직접 민주주의 시대가 도래했다"며 "이번 세미나는 새로운 시대에 거버넌스의 방향성을 모색하는 차원에서 매우 의미 있다"고 말했다.

첫 번째 세션에서 강의를 맡은 송길영 바이브컴퍼니 부사장은 '기업의 미래, 미래의 기업'을 주제로 챗 GPT를 비롯한 인공지능 기술로 급격히 변화해 갈 경영 환경에서는 다양성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실질적인 변화를 위한 인정과 포용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 노혁준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법원이 보는 소수주주, 국회가 보는 소수주주'를 주제로 소수주주 보호에 대한 사례와 최근 국회에서 진행 중인 입법 논의를 소개했다. 이를 통해 최근 주주 보호에 관한 동향과 법적인 시사점을 공유했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이승환, 전용욱 삼일PwC 파트너가 로보틱스 및 AI를 활용한 회계 및 재무분석, 공시, 회계 감사 등의 자동화를 통한 업무 효율화 사례를 공유했다.

장온균 삼일PwC 거버넌스센터장은 "미국 사례를 보면 기술의 혁신이 사회, 문화, 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치면서 기업 사외이사의 역할과 책임의 스펙트럼도 넓어지고 있다"라며 "앞으로 한국 기업의 건강한 거버넌스 확립을 위해 사외이사와 감사위원회에 필요한 변화와 역량이 무엇인지 지속적인 논의의 장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개월새 5억 '폭락'…'영끌족 성지' 노원, 절망만 남아[부릿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